남양주시, ‘여유당’ 에서 정약용의 후예와 만나다

8일, 남양주시청 여유당 오픈식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8 [18:33]

남양주시, ‘여유당’ 에서 정약용의 후예와 만나다

8일, 남양주시청 여유당 오픈식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5/08 [18:33]

▲ 조광한(좌측 첫번째) 남양주시장 서예가 강병진 작가의 캘리그라피 작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조광한 남양주시장 "정약용의 후예와 만나다"주제로 여유당 오픈식 인사말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8일 시 청사 내 회의장인 푸름이방을 ‘여유당’으로 명명하고 ‘정약용의 후예와 만나다’라는 주제로 오픈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영상상영, 선언서 교환식과 정약용 선생의 후예들이 개인의 삶을 정약용 선생과 연결시켜 풀어내는 ‘J. 스토리 정약용 선생님과 나’로 꾸며졌다.


 정약용 선생의 7대 종손인 정호영 EBS미디어 대표와 남양주시 공무원 학습동아리 대표 최수호, 평내고 과학동아리 한윤희 학생, 한의사 김경모씨가 각각 실학자, 목민관, 과학자, 한의사 정약용의 후예로 참석하여 정약용 선생의 다양한 면모를 이야기했다.

 

조광한 시장은 “정약용 선생을 연구하자는 것은 과거의 선생의 업적을 탐구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선생의 가치와 사상을 살려 오늘을 사는 우리와 내일을 살아갈 우리후손을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를 고민하자는 것.”이라며, “정약용선생의 핵심가치를 편하게 받아들이고 세대에 전파하기 위해 하반기부터 정약용 포럼을 개최하고 학생들에게 정약용 장학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서예가 강병진 작가의 캘리그라피 퍼포먼스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오픈식은 유명 서예가인 강병인 작가의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로 마무리 되었으며, 이날 완성된 작품은 여유당의 현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픈식을 가진 ‘여유당’은 정약용 선생과 동시대의 위인들을 현대적 시각으로 재해석해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영감을 주는 세련된 공간으로 변모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