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 반대 대책위, 안규백 국방위원장 면담 … ‘백지화’ 요구

유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21:08]

양주시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 반대 대책위, 안규백 국방위원장 면담 … ‘백지화’ 요구

유인선 기자 | 입력 : 2019/05/10 [21:08]

▲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반대 대책위 안규백 국방위원장 면담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 정성호 국회의원 안규백 국방위원장에게 현안 설명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유인선 기자=양주시 광적면 가납리 군 헬기 반대 대책위원회는 지난 7일 헬기부대 이전 계획 백지화를 요구하며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위원장을 면담했다.

 

정성호 국회의원의 중재로 이뤄진 이날 면담에는 안동준・민의식 공동위원장을 비롯한 대책위 5명과 정성호 국회의원,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박재만 경기도의원, 정덕영, 한미령 양주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대책위는 “광적면 주민들은 개발이 지연되어 온 양주시 광석택지개발지구가 겨우 재승인을 받아 첫 삽을 뜰 날만 기대하고 있는데 헬기부대 이전배치 계획으로 매우 큰 상실감과 배신감만 느끼고 있다”며 원칙적인 배치 반대를 요구했다.

 

김대순 부시장은 “양주시는 지난 60여 년간 탄약고, 사격장 등 수많은 군사시설로 인한 각종 규제 등으로 많은 피해를 받아 왔다”며 “시민들이 또 다른 차별로 고통 받지 않도록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헬기부대가 이전하면 지역개발이 지연될 뿐만 아니라 소음 등의 피해가 가중 될 것”이라며 “광적면 주민들의 피해와 분노만을 가중시키는 헬기부대 이전 계획을 전면 재검토 해 달라”고 촉구했다.

 

안규백 위원장은 “주민들의 요구를 적극 검토하겠다”며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 계획에 대한 국방부의 보고를 받고 답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스카이캐슬’ 윤세아, 로맨틱한 리조트룩..발리 여신 등극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