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동부골목시장, 중기부‘문화관광형 시장’선정

중랑구 동부골목시장 중소벤처기업부 전통시장 및 상점가 특성화 사업 공모에서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선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5/11 [01:56]

중랑구 동부골목시장, 중기부‘문화관광형 시장’선정

중랑구 동부골목시장 중소벤처기업부 전통시장 및 상점가 특성화 사업 공모에서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선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5/11 [01:56]

▲ 동부골목시장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전통시장 및 상점가 특성화 사업 공모’에서 동부골목시장이‘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화관광형 시장’육성사업은 지역의 역사・문화・관광 등을 연계해 상거래뿐만 아니라 지역의 특성을 즐기고 관광할 수 있는 지역의 명품시장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동부골목시장은 맛집과 패션 상권이 크게 형성되어 있어 여타의 전통시장과 달리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곳이다. 이런 특성을 인정받아 2015년 중소벤처기업부의 ‘문화관광형 1.0 육성사업’대상지로 선정돼 3년간‘문화유적과 연계한 시장 탐방 사업’,‘야간 경관 조명 설치’,‘가족 시장나들이 체험’,‘동아리 축제’, ‘상인 역량 강화 교육’,‘점포 컨설팅’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 해 문화관광형 전통시장으로서의 기초를 다져왔다.

 

지난 3년간의 성공적인 사업 추진 결과 올 해 연속으로 문화관광형 시장 육성지로 재선정된 것이다. 이번 선정으로 동부시장은 2년간 10억 원의 지원을 받게 되며, 구는 이를 기반으로 2020년까지 인근 역사문화유적지와 관광자원을 연계‧활용하여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특화 시장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다목적 문화공간 ‘살롱떼아뜨르’ 운영 △외국인 및 학교가 함께하는 국제 동아리 축제 개최 △열린 무대 버스킹공연 △역사문화유적과 연계한 시장투어 프로그램‘동부시장 문화뚜벅이’운영 △지역축제와 연계한 이벤트 사업 등이 추진된다.

 

이외에도 동부골목시장은 올 해 4,5월에도 중소벤처기업부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공모에서 ‘시장경영바우처 마케팅’,‘공공 및 사설주차장 이용보조’ 사업에 선정되어 6천4백만 원의 지원을 받아 시장 마케팅, 상인교육, 주차 환경 개선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구는 잇따른 공모사업 선정으로 앞으로 환경 개선 및 다양한 콘텐츠 개발 등이 이루어짐에 따라 매출 신장뿐 만 아니라 동부골목시장이 하나의 문화‧관광자원으로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살리는 일이 지역 경제 활성화의 기초”라며 “동부골목시장처럼 각 전통시장별로 특화요소를 발굴하고 개발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구 차원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구는 올 해 노출전선정비, 간판보수, CCTV보수사업, 고객지원센터 건립, 화재감지시설 설치사업 등 시설현대화 사업에 15억 원, 전통시장 환경개선사업인 매대 개선 및 용역비로 2억2천만 원, 전통시장 안전점검 및 보수사업으로 1천1백만 원, 명절 이벤트행사 지원 1천만 원을 편성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