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와 숲을 함께 즐기다‥바다향기수목원, 서해안 선감도에 개장

경기도, 10일 오후 2시 ‘바다향기수목원 개원식’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5/11 [05:23]

바다와 숲을 함께 즐기다‥바다향기수목원, 서해안 선감도에 개장

경기도, 10일 오후 2시 ‘바다향기수목원 개원식’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5/11 [05:23]

▲ 바다향기수목원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이화순 부지사 바다향기수목원 개원식 참석 기념촬영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숲과 바다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서해안의 새로운 관광 명소 ‘바다향기수목원’이 안산 선감도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10일 오후 2시 바다향기수목원 개장식을 개최하고, 도민들을 맞이할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밝혔다.

 

이날 개장식에는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박순자 국회의원, 백승기 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부위원장, 원미정 도의원, 윤화섭 안산시장, 박종호 산림청 차장, 이유미 국립수목원장,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바다향기수목원’은 서해안 도서식물의 유전자원 보존과 도민의 산림휴양 향유를 위해 만들어진 공간으로, 안산시 단원구 선감도 일원에 총 101만㎡(약 30만평) 규모로 조성됐다.

 

총 사업비로 국비 87억 원, 도비 246억 원 등 333억 원이 투입, 지난 2007년 4월 착공에 들어가 올해 5월 문을 열게 됐다.

 

▲ 이화순 부지사 바다향기수목원 관계자로 부터 시설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곳에는 상상전망돼, 암석원, 장미원 등 19개의 주제원을 갖추고 있으며 중부 서해안의 대표 수종인 곰솔, 소사나무 등을 비롯한 총 1천4종 30만본의 초목류가 식재돼 방문객들의 눈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중 상상전망돼(모든 상상이 전망되어지는 곳이라는 뜻, 돼는 되어의 준말)는 파도와 물고기, 하늘 등을 도자파편으로 형상화한 길이 70m, 폭 5m 크기의 슬로프로, 서해안의 낙조를 감상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또한 5월 장미향으로 가득 찰 ‘장미원’, 다양한 고산식물을 만나볼 수 있는 ‘암석원’, 서해안 도서지역의 식물들을 망라한 ‘도서식물원’, 각종 수생식물들이 있는 ‘바다너울원’ 등의 주제원도 놓칠 수 없는 장소다.

 

이 밖에도 방문자센터, 소공연장, 쉼터, 화장실 등 각종 관람편의시설과 500여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도 갖췄다.

 

특히 수목원 주변에는 누에섬 풍력발전기, 전곡항, 대부도, 구봉도 등 다양한 관광 명소들이 소재해 있어 주말 나들이를 즐기려는 수도권 주민들의 많은 발길이 이어질 곳으로 기대된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바다향기수목원은 다양한 식물유전자원의 보고이자 생태교육, 산림휴양, 문화 등 모두를 누릴 수 있는 명품 수목원”이라며 “특히 대부해양 관광지와 연계로 서해안 관광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바다향기수목원은 개장을 기념해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개장축제를 개최한다.

 

축제에는 아트벨라르떼, 대부솔내음색소폰앙상블 등 안산 대부 지역주민들과 경기도청 직원들로 구성된 각종 공연예술 동아리가 참여해 음악, 마술, 댄스, 퍼포먼스 등 다양한 문화 공연을 펼칠 전망이다.

 

바다향기수목원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입장료는 현재 무료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