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행복한 양평 만들기’100인 토론회 성황리 마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8:50]

양평군, ‘행복한 양평 만들기’100인 토론회 성황리 마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5/15 [18:50]

▲ 행복한 양평만들기 100인 토론회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정동균 양평군수 '행복한 양평만들기 100인 토론회' 참석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은 지난 10일 강상면 복지회관에서 군민과 함께하는 ‘행복한 양평 만들기’ 100인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10명씩 10개 분임으로 나뉘어 학생, 청년, 농업인, 소상공인, 학부모 등 각계각층 군민이 한자리에 모여 토론을 진행했으며, 원활한 진행을 위해 각 테이블 마다 퍼실리테이터를 배치하여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참가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사전 설문조사에서 양평의 자랑거리로는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1순위로 꼽혔으며, 아쉬운 점은 ‘취약한 교육환경, 일자리 등 경제 취약’ 부분을 뽑았다.

 

1차 토론은 민선7기에 바라는 양평의 미래상이란 주제로 진행됐으며 공감 투표를 통해 ‘출산, 보육, 교육인프라(명문고, 청소년시설, 대학 등) 가 갖춰진 교육마을, 일자리가 많아 인구가 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된 풍요마을’ 등이 많은 득표를 얻어 선정 되었다.

 

브레이크타임 땐 양평군 주요 군정정책에 대해 스티커 투표를 진행했는데 ‘양평 경제가 성장합니다’와 관련된 정책이 주민들에게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 행복한 양평만들기 100인 토론회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2차 토론은 양평의 미래상에서 나온 주요 의제를 바탕으로 정책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시간을 가졌다. 토론참가자 전체 전자 투표 결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유치, 일자리 마련, 관광상품 개발’이 효과성과 시급성 부분에서 모두 가장 많은 공감을 얻었다.

 

그 외 정책 아이디어로 ‘보육과 교육의 수준을 높일 수 있는 종합대책 마련’, ‘ 복지 사각지대 없는 맞춤형 복지 정책 수립’ 등이 나왔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양평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100인 토론회에 열정적으로 참여해주신 주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 3시간 동안 열띤 토론을 통해 나온 주민여러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적극적으로 검토하여 정책에 반영하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 행복한 양평만들기 100인 토론회 마치고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스카이캐슬’ 윤세아, 로맨틱한 리조트룩..발리 여신 등극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