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2019년 경기으뜸맛집 3개소 신규 선정

유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6/04 [18:36]

양주시, 2019년 경기으뜸맛집 3개소 신규 선정

유인선 기자 | 입력 : 2019/06/04 [18:36]

▲ 경기으뜸맛집 봉암식당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 경기으뜸맛집 동강어탕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유인선 기자=양주시 소재 음식점 3개소가 경기으뜸맛집으로 선정되며 ‘양주의 맛’을 알렸다.

 

경기으뜸맛집은 경기도를 대표하는 향토·특색 음식점을 발굴해 음식산업의 육성·발전을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지정·운영하고 있는 경기도 주관 음식점 인증제도이다.

 

선정은 1차 서류 심사와 2차 현장심사를 통해 메뉴와 맛, 위생, 시설, 환경, 서비스 등 다양한 항목을 평가해 80점 이상을 획득하게 되면 최종 선정된다.

 

▲ 경기으뜸맛집 나들이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이번에 신규 선정된 양주시 관내 음식점은 ▲봉암식당(은현면), ▲동강어탕(유양동), ▲나들이(만송동) 등 3개소로 위생은 물론 ‘친환경 식재료를 사용하는 건강음식점’, ‘음식 맛이 깔끔하고 정갈함’, ‘한정식의 기본 상차림에 멋과 맛을 충분히 살린 건강한 맛’이라는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신규 선정된 음식점은 지정 표지판과 지정증, 50만원 상당의 물품지원, 인터넷 홍보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받는다.

 

시는 이번 신규 경기으뜸맛집 선정으로 기존 ▲송추가마골 신관(장흥면), ▲교외선(장흥면), ▲황우촌(백석읍), ▲산하(백석읍) 등 4개소를 포함 총 7개소의 경기으뜸맛집을 보유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양주시에는 66개소의 모범음식점과 7개소의 경기으뜸맛집이 우수음식점으로 지정되어 있다”며 “철저한 사후관리를 통해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격조 높은 양주 대표음식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