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결혼이민자 및 외국인을 위한‘생활통역 서비스’시작

6월부터 11월까지 결혼이민자 및 외국인 의사소통 지원 위한‘중랑 무지개 생활통역 서비스’운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6/06 [16:04]

중랑구, 결혼이민자 및 외국인을 위한‘생활통역 서비스’시작

6월부터 11월까지 결혼이민자 및 외국인 의사소통 지원 위한‘중랑 무지개 생활통역 서비스’운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6/06 [16:04]

▲  중랑 무지개 생활통역단 발대식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6월부터 11월까지‘중랑 무지개 생활통역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중랑 무지개 생활통역 서비스’는 구청, 동주민센터, 경찰서, 어린이집, 초등학교, 병원, 은행 등 관내 기관에서 결혼이민자 및 외국인과의 의사소통이 필요한 경우 통역을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통역은 중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결혼이민자 19명이 맡는다. 한국에서 평균 10년 정도 거주한 이들로, 한국어능력시험, 사회복지사, 관광통역사 자격증 등 한국어 실력과 전문성 등을 평가하는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선발됐다.

 

이들은 지난 5월 31일‘중랑 무지개 생활통역단’발대식을 갖고 6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서비스는 주‧야 시간과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전화통역은 물론 필요시 사전 통역사와의 일정 조율을 통해 출장도 가능하다. 비용은 무료다.

 

통역 지원 언어는 중국어, 베트남어, 태국어, 필리핀어, 일본어, 몽골어, 우즈베키스탄어(러시아어, 카자흐스탄, 키르키즈스탄), 캄보디아어 등 총 8개 언어다.

 

지금까지는 중랑구건강가족‧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통번역 지원 사업을 운영해 왔으나, 지원 언어가 베트남어로 한정돼 있어 그 외 통역이 필요한 경우 타 지역 센터를 연계해야 하는 실정이었다.

 

또한 구 전체 인구 중 2% 정도를 차지했던 외국인 인구 비중이 2017년 말 2.2%로 높아짐에 따라 각 기관의 민원 통역 서비스 수요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구에서는 올 해 양성평등 기금을 활용해‘중랑 무지개 생활통역 서비스’사업을 기획하게 됐다.

 

구는 이번 사업으로 쉽고 빠르게 통역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언어문제로 인한 이민자와 외국인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통역을 필요로 하는 기관의 업무 처리시간과 비용 소모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통역사로 활동하는 이들의 자긍심 고취는 물론, 후배 이민자들에게 의사소통 지원과 함께 성공적인 한국정착 사례를 보여줌으로써 그들의 지역 사회 적응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이번 통역 서비스가 다문화가족과 외국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들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살아가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다방면에서 사업을 개발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