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홍·유릉은 미래세대 위한‘역사문화의 거점’되어야!

28일 조선왕릉 세계유산 등재 10주년 기념식 참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6/28 [14:09]

조광한 남양주시장,홍·유릉은 미래세대 위한‘역사문화의 거점’되어야!

28일 조선왕릉 세계유산 등재 10주년 기념식 참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6/28 [14:09]

▲ 조광한 남양주시장 28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된 "조선왕릉 세계유산 등재 10주년 기념식 참석 축사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조광한 남양주시장은 28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된 ‘조선왕릉 세계유산 등재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40기의 조선 왕릉 중 남양주에는 홍유릉을 비롯하여 네 기의 왕릉이 있다”며, “그 중 홍유릉을 선조들의 독립투쟁 역사와 그 정신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고, 공유할 수 있는‘역사문화의 거점’으로 조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기념식은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하여 문화재청장, 국회의원, 문화재유관기관, 조선왕릉 관련단체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기념사와 축사, 경과보고, 유공자 표창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에 기초단체장으로는 특별히 초대된 조광한 시장은 축사를 통해 “남양주에 위치한 홍유릉은 대한제국의 두 황제인 고종과 순종을 비롯한 영친왕, 덕혜옹주 등을 모신 가족묘역으로 나라를 잃은 황실과 백성의 한이 담겨 있는 비통한 근대사의 현장”이라며 “홍유릉 일대를 역사체험관으로 조성하여 신흥무관학교 출신 독립투사들의 피와 땀, 정신이 우리의 마음속에 되살아나는 ‘다짐과 각오’의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남양주시의 광해군 묘, 흥원(흥선대원왕)을 비롯하여, 영조의 막내딸 화길옹주의 궁집, 정약용 선생님의 생가와 묘소 등 소중한 문화유산들을 역사적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시민 참여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양주시는 지난 6월 세계문화유산‘홍릉과 유릉’의 역사문화 콘텐츠 개발을 통해 관광자원화 및 지역사회 활력을 제고하고자 10여 년 간 홍유릉 앞을 가로막은 채 방치되어 있던 목화예식장을 전액 시비로 매입하여 철거한 바 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