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국회의원, “참전유공자 사망시, 고령의 배우자 생계지원 필요”

참전유공자 사망시, 참전명예수당 배우자에게 지급 / 장제보조비, 현행 20만원에서 대폭 인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09:36]

서영교 국회의원, “참전유공자 사망시, 고령의 배우자 생계지원 필요”

참전유공자 사망시, 참전명예수당 배우자에게 지급 / 장제보조비, 현행 20만원에서 대폭 인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7/01 [09:36]

▲ 서영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갑)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내년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참전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을 예우하고 호국보훈에 대한 선양을 기리기 위해 각계의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노령의 참전유공자와 그 배우자를 맞춤 지원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되었다.

 

현행법은 65세 이상 참전유공자에게 참전명예수당을 지급하고 있지만 당사자가 사망할 경우 고령인 배우자는 일정한 수입이 없어 생계에 많은 어려움을 겪을 수 밖에 없고 장제보조비로 지급되는 20만원은 현실적인 장례비용을 고려했을 때 턱 없이 부족한 금액이다.

 

이에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구갑·더불어민주당)은 참전유공자와 그 가족에게 실질적인 생활 안정과 복지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참전유공자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은 ▲참전명예수당을 지급받는 자가 사망하는 경우 그 배우자에게 참전명예수당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함으로써 생활 안정에 기여하고 ▲참전유공자가 사망한 경우 6개월 분의 참전명예수당에 해당하는 금액을 장제보조비로 지급하도록 하고 있다.

 

서영교 의원은 “지금의 대한민국은 애국정신을 가지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참전유공자분들이 있었기에 존재할 수 있었다.”라고 말하며, “참전유공자가 노령화되면서 유공자의 장례비용과 미망인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당연한 국가적 과제로 복지지원은 시대적 흐름에 따라 변화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영교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유공자분들이 명예롭게 살아갈 수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국가유공자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들을 찾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영교 의원이 대표발의한 "참전유공자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은 신동근, 소병훈, 민홍철, 신창현, 김현권, 한정애, 김영진, 맹성규, 서형수 의원 9인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이재욱, 매력적인 무쌍눈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