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제26차 강한 남양주만들기 토론회 밝혀 "무질서","환경"," 규제" 개선하고자..

“물의정원 생태체험특구 프로젝트 사업의 추진목적은 무질서와 오염에 대한 방지 및 제한의 어려움을 개선코자 하는 것입니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7/05 [07:20]

조광한 남양주시장,제26차 강한 남양주만들기 토론회 밝혀 "무질서","환경"," 규제" 개선하고자..

“물의정원 생태체험특구 프로젝트 사업의 추진목적은 무질서와 오염에 대한 방지 및 제한의 어려움을 개선코자 하는 것입니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7/05 [07:20]

▲ 조광한 남양주시장 제26차 강한 남양주만들기 토론회 주재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제26차 강한 남양주만들기 토론회장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조안면 물의정원의 무질서와 주변 오염 방지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남양주시는 4일 시청 여유당에서 ‘물의정원 생태체험특구 프로젝트’라는 주제로 제26차 강한 남양주만들기 토론회를 개최했다.

 

똑같은 주제로 지난해 12.11이후 두 번째로 열린 토론회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 박신환 부시장과 각 실국소장 및 과장 등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토론회는 용석만 생태하천과장이 전체 사업 소개와 그간 추진 실적, 향후 계획 등의 설명이 있은 후 참석자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조광한 시장은 “물의정원 생태체험특구 프로젝트 사업의 추진목적은 지금의 물의 정원 주변에서 발생되는 교통의 무질서와 오염에 대한 방지 및 제한의 어려움을 개선코자 하는 것”이라고 밝히면서, “본사업의 핵심은 이용자들이 운길산역에서 구름다리를 통해 물의정원까지 오고, 주차장에서 구름다리를 이용해 물의정원까지 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신환 부시장은 “이곳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개발이라는 이미지보다 우리시가 추진하는 목적에 맞추어 추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과 실무 부서 간 협의를 통해 지금의 물의 정원보다 좀 더 쾌적하고 친환경적으로 생태체험 특구로 조성하여 방문객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