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의회 이정애 의원, “광릉 숲 일원 가구산업단지 조성사업 재검토하기 바란다.”5분 자유발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17:13]

남양주시의회 이정애 의원, “광릉 숲 일원 가구산업단지 조성사업 재검토하기 바란다.”5분 자유발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7/29 [17:13]

▲ 남양주시의회 이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 마선거구)  (사진제공=남양주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의회(의장 신민철) 이정애의원(자치행정위원회)은 7월29일 열린제26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광릉 숲 일원 가구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재검토하기 바란다.”고 집행부에 강력히 요청했다.

 

이정애의원은“주민들이 뽑아주신 지역의 대표자로서 주민들의 생각과 말을 전달하고자 이 자리에 섰으며 대다수의 진접 ․ 오남지역 주민들은 가구산업단지 조성에 반대의 입장에 있음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말하며 아래와 같이 이유를 밝혔다.

 

먼저, 남양주시가 행하고 있는 주민에 대한 기만이다.

 

남양주시는 마석가구단지 이전이 절대 아니라고 주장하나 남양주시가 작성한 문서에는 마석가구단지의 이전을 위해 가구산업단지 조성이 시급하다고 적시되어있다. 그리고 시는 친환경, 첨단사업으로 성공을 낙관하나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최첨단 가구산업단지는 찾아보기 어려우며시가벤치마킹한 대상 사업들은 제조공장이 아닌 가구 전시장으로서 사업추진을 위한 엉터리 계획이다.

 

둘째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다.

 

마석가구단지는 지난 10년간 불법소각, 분진, 폐기물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를 해결하지 못하고 다른 지역으로 이전을 추진한다면 제2․3의마석가구단지를 양산하고 지역 간의 갈등을 부추길 뿐이다. 아울러 지난 550년간 수도권의 허파역할을 하는 광릉 숲이 불법소각과 분진 등으로 오염될 우려가 있다.

 

마지막 가장 중요한 주민과의 소통 단절, 부재이다.

 

진접가구산업단지는 지역주민을 위한 설명회, 공청회, 설문조사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국회의원, 시․도의원과도 한마디 상의 없이 추진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시민이 반대의사표현을 한 현수막에 대해서도 과태료를 부과하고 기관 단체장들을 모아 찬성하도록 강압적으로 종용하고 있다.

 

이어 이정애의원은“지역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광릉 숲 옆 가구단지이전 반대 비대위를 만들어 집단행동에 나서고 있으나 남양주시에서는 이를 외면하고 일부 지역주민의 이기주의로 치부하고 폄훼하고 있다.”고 밝히며

 

“본 의원은 집행부와의 면담을 통해 광릉 숲 일원 가구산업단지 계획은 추진에 어려움이 있고 일방적으로 강행 되서는 안 된다고 건의하였으나, 언제나 대답은 타당성 용역결과를 통해 검토하겠다는 말뿐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광릉 숲 옆 가구단지조성 사업추진과 관련하여 집행부에 아래와 같이 요구하였다.

 

첫째, 강압적인 행정절차를 중단하길 바란다.

 

그간 지역주민에게 행해진 강압적인 사업 수용 종용, 강제철거, 과태료 처분 등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

 

둘째, 사업추진을 전면중단, 재검토하고 관계기관과 협의하라.

 

이 사업은 경기도, 중앙관계부처와 협의가 필요하고 일방적으로 시가 강행할 수 있는 사업이 아니다.

 

셋째, 지역주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해주길 바란다.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설명회, 공청회 등을 진행해야 한다.

 

끝으로 이정애의원은 목민심서의 한 구절 “민(民)과 목(牧)은 근본적으로 평등하며 목(牧)이 그 자리를 제대로 관리하려면 봉공(奉公)과 애민(愛民)을 잘해야 한다.”를 인용하며 시민을 언제나 먼저 생각하고 일할 것을 집행부에 당부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