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국회의원, 정재숙 문화재청장에 광릉 인근 ‘가구 산업단지’이전 반대 입장 전달 및 대책 마련 촉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7:56]

김한정 국회의원, 정재숙 문화재청장에 광릉 인근 ‘가구 산업단지’이전 반대 입장 전달 및 대책 마련 촉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8/07 [17:56]

▲ 김한정 의원 정재숙 문화재청장에게 가구단지조성 반대 입장 전달 모습 (사진제공=김한정 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7일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국회에서 만나 남양주시가 광릉 유네스코문화유산 인근에 추진하고 있는 진접읍 부평리 가구산업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문화재 보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남양주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광릉과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광릉숲으로부터 불과 1.5km 떨어진 진접읍 부평리 지역에 565,132㎡ 규모의 가구산업단지 조성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에 김한정 의원은 정재숙 문화재청장에게 가구산업단지 계획이 세계문화유산인 광릉에 미칠 영향을 세심히 살피고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또한, 광릉과 광릉숲 일대를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역사, 문화 지역이자 친환경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방안을 함께 구상하자고 요청했다.

 

김한정 의원은 “남양주시의 진접읍 가구산업단지 추진은 조선 7대 왕인 세조의 왕릉마저 훼손할 위협이 되고 있다.”고 강조하며, “문화재청도 유관기관과 함께 긴밀한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최근 남양주시의 목화예식장 부지 매입 관련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문화재청이 부지 매입을 위해서는 문화재 보호구역에 편입되어야 가능한데, 해당 부지는 해당되지 않는다”며, “문화재청이 120억을 들여 먼저 매입을 추진한 적이 없다. 사실무근이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