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운영

유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8:36]

포천시,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운영

유인선 기자 | 입력 : 2019/08/07 [18:36]

▲ 포천시 일본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운영 모습 (사진제공=포천시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포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유인선 기자=포천시는 지난 2일부터 일본 정부의 반도체 수출 규제 결정에 따른 피해기업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지원하기 위해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이계삼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는 포천시 기업지원과 기업지원팀(031-538-2284), 포천상공회의소(031-538-2074)에 위치한다. 피해기업은 전화나 방문을 통해 피해사항 및 희망지원내용을 접수할 수 있다. 피해신고센터는 희망지원사항의 경우 경기도와 중앙정부, 금융기관과 연계해 해결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현재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신고센터와 포천시 측에 피해를 신고하는 기업은 없지만, 피해신고센터 운영사항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피해기업을 파악하고, 재정적 지원 등 실질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포천시는 자금 문제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이자 차액 1.5~2.5%를 지원하는 포천시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경기도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시비를 출연하고 있으며 담보와 신용이 부족한 기업을 위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포천시 기업지원업무 대책본부를 구성해 적극적이고 신속한 기업애로 해소에도 앞장서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