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제74회 광복절 맞아 ‘새로운 승리의 역사’ 다짐

안승남 구리시장, 아베정권의 과거사부정.경제보복 깊은 유감 표명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5 [16:31]

구리시, 제74회 광복절 맞아 ‘새로운 승리의 역사’ 다짐

안승남 구리시장, 아베정권의 과거사부정.경제보복 깊은 유감 표명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8/15 [16:31]

▲안승남 구리시장 제74회 광복절 기념행사 경축사 모습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구리시민 아베정권 경제보복 규탄  결의대회 모습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잃어버린 국권회복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시민과 함께하는 경축식을 가졌다. 구리아트홀 코스모스 대극장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독립유공자 유가족을 비롯해 윤호중 국회의원, 시.도의원, 보훈향군단체와 각급 기관단체장 및 시민과 학생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광복 74년이 지난 지금 세계 10위권의 경제성장을 이루고 수백만의 시민들이 이념과 지역과 계층과 세대가 편 가르지 않고 비폭력 촛불혁명으로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되살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적 가치를 되돌아보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에 맞서‘다시는 지지 않습니다’를 마음에 새기며, 태극기 도시의 주인인 구리시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결집해서 식민지배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오히려 큰소리치는 이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고 새로운 승리의 역사를 다짐했다.

 

경축행사는 국민의례, 유공자 표창수상, 제7회 구리전국 태극기사진 공모전 입상자 시상, 안승남 시장의 경축사, 독립유공자 유가족에 대한 꽃다발 증정에 이어 구리시립합창단이 기획공연으로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희생을 기린 뮤지컬과 모두가 참여하는 광복절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1부 경축행사를 마무리했다. 이어진 2부에서는 6층 구내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독립유공자 유가족 및 동반가족을 위한 오찬을 끝으로 경축식을 마무리했다.

 

앞서 안승남 시장은 경축사를 통해“오늘은 다른 해와 달리 시기적으로 한.일 관계의 급속한 냉각국면을 지켜보면서 광복의 의미가 유달리 깊게 다가온다”며“특별히 올해는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며, 새로운 미래를 다짐해 오던 의미있는 시기에 아베정권은 100년 전 자신의 선조들이 저지른 이웃나라 식민지배에 대한 과거사를 부정하고 21세기 첨단산업의 소재를 수출할 때, 허가를 면제해 주는 백색 국가 우대 명단에서 대한민국을 제외하는 무역보복을 자행한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 시장은“일본 아베정권의 궁극적인 목표는 군대와 무기를 보유하고 전투에 참여하는 것을 금지한 평화 헌법 9조를 개정해 군사 대국화로 우리나라를 경제.군사적 하위 파트너로 길들이려하는 것”이라며,“이러한 비상식적인 아베정권의 행위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으며, 국난이 닥치면 어김없이 뭉치는 우리의 무시무시한 힘으로 아베정권의 경제침략을 이겨내고 새로운 승리의 대한민국, 담대한‘구리, 시민행복특별시’를 만들어 나아가자”고 역설했다.

 

한편 행사 후 구리지역 14개 시민사회단체 공동 주관으로 아트홀 광장에서 개최 예정이었던‘일본 아베정권 경제보복 규탄대회’는 우천으로 광복절 행사 장소로 변경하여 20만 구리시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과거사 부정, 평화위협, 경제침략에 대항하기 위한 평화적 저항운동의 결의를 담은 결의문을 채택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