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도시가스 보급확대 업무협약 체결

대기환경 개선 및 섬유산업 진흥을 위한

유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8/31 [20:49]

양주시, 도시가스 보급확대 업무협약 체결

대기환경 개선 및 섬유산업 진흥을 위한

유인선 기자 | 입력 : 2019/08/31 [20:49]

▲양주시 김대순 부시장 대기환경 개선 및 섬유산업 진흥을 위한 도시가스 보급확대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유인선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30일 시청 상황실에서 ㈜대륜이엔에스(대표이사 전동수), 경기섬유산업연합회(회장 정명효)와 ‘대기환경 개선 및 섬유산업 진흥을 위한 도시가스 보급 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한민국 섬유산업의 중심지인 경기북부지역은 경기섬유산업연합회 산하 산업단지조합 11개 중 7개가 속해 있다.

 

특히, 양주시에는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G-TEXTOPIA)와 한국섬유소재연구원(KOTERI)이 설립되어 있는 등 섬유산업 육성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양주시 제조업의 30%를 차지하고 있는 지역특화산업인 섬유패션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지역 내 도시가스 보급률 향상과 청정연료 사용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 등을 위해 마련했다.

 

협약은 △에너지비용 절감을 위한 에너지컨설팅, △에너지, 대기환경 관련 사업추진 및 참여, △신규산업단지 조성 시 도시가스 사용을 위한 행정지원, △섬유산업연합회 주관 세미나 참여, △섬유업체 에너지효율 개선, △ 공공기관 비전기식 에너지 사용 확대 등을 담고 있다.

 

전동수 ㈜대륜이엔에스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도시가스 보급 확대뿐만 아니라 양주시, 섬유산업연합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역환경 개선 및 산업체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순 부시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우수한 원단을 생산하고 있는 양주시 섬유기업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 성장, 새 지평의 감동도시 양주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을 통해 섬유패션산업의 경쟁력 강화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최대 19% 감소, 온실가스 최대 36% 감소 등 총 182만 그루 나무를 심은 대기환경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