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코투어, 가을여행주간 ‘철암탄광역사촌’ 찍고, 삼포해변 연날리기 축제 즐기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9/03 [08:46]

고코투어, 가을여행주간 ‘철암탄광역사촌’ 찍고, 삼포해변 연날리기 축제 즐기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9/03 [08:46]

▲ 2019 가을여행주간 취향저격 마을여행 (사진제공=(주)이비즈네트웍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한국관광공사가 ‘2019 가을 여행주간’(9월 12~29일)을 정하고 취향저격 마을여행지로 ‘철암탄광역사촌’, 삼지내마을’, ‘개평마을’, ‘할매마을’을 선정한 가운데 종합숙박.액티비티 고코투어(대표 박기범)는 9월 여행을 더욱 알차게 즐길 수 있는 지역 축제를 공개했다.

 

가을 여행주간 추천여행지 ‘철암탄광역사촌’ 인근 지역 축제로 평창강 둔치에서 진행 중인 ‘평창 백일홍축제’(9월 6일~9.15까지)가 있다. 2018동계올림픽도시 평창에서 펼쳐지는 천만송이 백일홍꽃을 테마로 아름다운 평창강과 어우러지는 낭만의 축제가 펼쳐지며 다채로운 평창 토속먹거리와 다양한 문화예술공연, 청정평창특산물 판매장 및 가족단위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까지 초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축제다.

 

또한, 어린자녀가 있는 가족이라면 ‘고성 오션투유 삼포해수욕장 연날리기 축제 2019’를 추천했다. 강원도 고성, 삼포해수욕장의 고운모래처럼 반짝반짝 빛나는 가족리조트 오션투유리조트에서 매주 일요일 낮 12시부터 연날리기 이벤트를 무료로 진행한다. 삼포해수욕장의 탁트인 바다를 배경삼아 부모와 아이들이 맑고 고운 가을하늘에 연을 띄워 추억을 만들기 재격이라고 전했다.

 

500년 역사를 간직한 전통주와 450년 넘는 고택이 보존되어 있는 ‘개평마을’로 떠나신 여행객에게는 ‘함양 산삼축제’(9월 6일~15일)를 추천했다. 이번 축체는 천년의 신비가 살아 숨쉬는 천연기념물 제154호 함양 상림공원에서 축제가 진행되며 산삼먹걸리, 황금산삼을 찾아라, 향토 먹거리 장터, 산삼마라톤대회, 산삼학술심포지엄 등 다양한 공연 및 체험, 전시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9월 부산의 축제도 다양하다. 부산진구 서면문화로에서 9월 26일~29일까지 진행되는 ‘가을맥주페스타 2019’는 유럽생맥주 13여종을 무제한으로 마시는 축제며, 핫한 음식만 모아놓은 푸드존과 가을의 정감을 즐길 수 있는 째즈공연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그외에도 ‘부산 마이스페스티벌’(09.19~20), ‘광안대교 개방행사’(09.22), ‘가족사랑 걷기대회’(09.28) 등 다체로운 9월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고코투어 관계자는 “금번 가을여행 슬로건이 ‘취향따라 떠나는 특별한 보통날’이라고 한다”며, “각 지역 축제를 즐기며 가을의 정기를 느껴본다면 더욱 풍성한 여행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박유나, “‘호텔 델루나’는 나를 대중적으로 더 알린 감사한 작품”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