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총력 지시

17일 농업기술센터에서 긴급 방역점검회의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08:43]

조광한 남양주시장‘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총력 지시

17일 농업기술센터에서 긴급 방역점검회의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9/18 [08:43]

▲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방역 점검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남양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방역 점검회의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최근 파주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전파.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 하고 있다.

 

조광한 시장은 17일 농업기술센터에서 이덕우 남양주축협조합장과 실국소,센터,읍면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African Swine Fever) 긴급 방역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조 시장은 박창수 농축산지원과장으로부터 돼지열병 발생현황과 그간 방역 추진현황, 향후 추진계획 등을 보고받고 대책을 강구했다.

 

조 시장은 이덕우 조합장과 관련부서 및 읍면동장에게 현황과 대책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단 한건의 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초동단계부터 세밀히 살피라고 지시했다.

 

조광한 시장은 “행정은 신뢰이다. 신뢰를 쌓는 것은 오래 걸리지만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이기에, 우리 스스로 경각심을 갖고 행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하면서, “비록 남양주시가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축산 및 딸기, 배, 시설채소 농가들이 점점 줄어들고 있지만 단 한가구가 남는다고 하더라도 적극적인 행정과 따뜻한 관심 및 배려를 통해 자긍심을 갖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조 시장은 지난 태풍 링링으로 인해 낙과 피해를 입은 과수농가들에 대한 조치 및 지원사항 등을 확인하는 등 관심을 가졌다.

 

한편, 시는 오늘부터 농업기술센터내 ASF 방역대책상황실을 설치하여 운영하며, 9.17.06:30부터 오는 9.19.06:30까지 축산관련 종사자 및 작업장에 대한 일시 이동중지를 명령했으며, 양돈 농가별 지정 담당제 운영을 통해 주 1회 현장점검 및 전화, 문자 등을 통해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남은 음식물을 먹이로 주는 농가에 대한 채혈검사를 실시(음성)했으며, 시 보유 방제차량(2대)과 공동방재단(2개반)을 통해 주2~3회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돼지농가 관련 종사자 및 차량 출입을 금지하고, 농가별 지정 담당관제를 운영하여 주1~2회 단위로 현장점검과 예찰 활동도 강화했다.

 

이외에도 외국인 식료품 판매점 점검과 생석회 도포 완료, 멧돼지 출입 예방을 위해 멧돼지 기피제 70㎏를 농가별로 배포했으며, 축산관계자에 대한 ASF 차단 방역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된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급성 돼지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 현재 예방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폐사율이 100%에 이르는 제1종 법정 가축 전염병이다. 바이러스에 오염된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주거나, 감염된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발생한다.

 

현재 남양주시에는 6개 돼지농가에서 총 2,397두가 사육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있지(ITZY), 세련된 스타일링부터 미래지향적 무드까지 완벽 소화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