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아프리카 돼지 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행사 취소

24일 실국소장 전략회의에서 조광한 남양주시장 결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9/25 [11:51]

남양주시, 아프리카 돼지 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행사 취소

24일 실국소장 전략회의에서 조광한 남양주시장 결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9/25 [11:51]

▲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 대책 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행사를 취소했다.

 

24일 남양주시는 실국소장 전략회의에서 정약용문화제 등 시에서 추진하는 행사 전체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전략회의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 박신환 부시장, 실국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주시 적성면에 4번째 돼지열병 발생 언론발표에 따라 모든 행사를 전면 취소하고 철저한 방역 등을 통한 확산 방지에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

 

조광한 시장은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당연히 모든 행사를 취소해야 한다”고 하면서, “1921년 아프리카 케냐에서 처음 발생하여 전 세계로 퍼진, 치료 백신이 없고 한번 발생하면 모두 매몰해야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농가들과 협의를 통해 철저하게 방역하고 관리하여 단 한건의 열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오는 28일 소나무축제와 10.4 시민의 날 기념식, 10.12 정약용문화제, 10.19 광릉숲 축제 등과 읍면동 체육대회가 개최될 예정이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있지(ITZY), 세련된 스타일링부터 미래지향적 무드까지 완벽 소화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