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대책회의 개최

10월에 계획한 각종 행사 줄줄이 취소 및 연기하기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9/28 [00:41]

의정부시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대책회의 개최

10월에 계획한 각종 행사 줄줄이 취소 및 연기하기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9/28 [00:41]

▲ 안병용 의정부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대책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의정부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의정부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 긴급회의 모습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9월 27일 치사율 100%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과 관련하여 의정부시중앙회농협지부, 의정부농업협동조합, 양주축산업협동조합, 시문화원,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협의회, 통장협의회 등 유관기관 및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긴급회의를 통해 시민의 날 기념행사를 실내에서 간소하게 기념하는 것으로 대체했으며, 이밖에 회룡문화제 등 10월에 집중된 39개의 야외행사를 대부분 취소,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10월 11일~13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앞 경기평화광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제34회 회룡문화제를 전면 취소했고, 19일 예정인 제6회 평생학습박람회와 사찰음식전시회도 취소 결정했다.

 

다만, 10월 11일 관내에서 개최 예정인 제48회 시민의 날 기념식과 19일에 열리는 2019 청소년 희망골든벨 및 제16회 청소년어울림마당 행복누리축제 등 주요 행사는 실내로 옮겨 축소해 열기로 했다.

 

특히, 매년 3만여 명이 찾는 의정부부대찌개축제(26일)와 2019 북 페스티벌(12일)은 잠정 연기했으며, 실내에서 열리는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식(1일), 제7회 의정부국제가야금축제(4일~5일) 등은 상황에 따라 축소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돼지열병 이동을 차단하기 위해 포천, 양주로 통하는 주요 길목 8개소에 방역초소를 설치하고 오는 29일부터 농협, 시 방재단, 공무원이 함께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경기북부 시·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국가적으로 심각단계인 만큼 대규모 행사를 열기에는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수렴해 결정했다”며, “비록 의정부는 양돈농가가 없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각종 축제 등 행사를 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있지(ITZY), 세련된 스타일링부터 미래지향적 무드까지 완벽 소화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