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빌보드, SuperM(슈퍼엠) 론칭 집중조명 “K팝 어벤져스..인상적인 라인업”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9/29 [14:48]

美빌보드, SuperM(슈퍼엠) 론칭 집중조명 “K팝 어벤져스..인상적인 라인업”

박동제 기자 | 입력 : 2019/09/29 [14:48]

▲ 美빌보드, SuperM(슈퍼엠) 론칭 집중조명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Billboard)가 SuperM(슈퍼엠,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을 ‘블록버스터급 라인업’이라고 칭하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빌보드는 9월 27일(현지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SuperM은 왜 ‘K팝 어벤져스’라고 불리는가(Why SuperM Is Being Touted as K-Pop's Avengers)’라는 제목으로 “SuperM은 SM에서 가장 성공했으며 여전히 활동하고 있는 그룹의 일곱 멤버들로 이뤄진 보이 밴드로, 최근 K팝에서 가장 인상적인 라인업이다”라고 SuperM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SuperM의 소속사이자 지난 1995년 이수만 프로듀서가 설립한 SM엔터테인먼트라는 이름만 들어도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SM은 설립 이후부터 아시아에 이어 미국까지 K팝을 확장시켰다”라며 “캐피톨 CEO인 스티브 바넷은 SuperM이 미래 유산(legacy)의 일부라고 말했으며, 이수만 프로듀서에 대해서는 ‘K팝의 대부’라고 불렀다. 이 프로듀서는 1996년 K팝 아이돌의 시초, H.O.T.를 선보였을 뿐 아니라, 미국에도 어필하는 프로듀싱을 해왔다”라고 SuperM의 프로듀싱을 맡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이력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또한 SM에 대해서는 “SM은 2009년 K팝 최초로 ‘빌보드 200’ 차트에 진입한 보아, 2012년 데이비드 레터맨 쇼에서 공연한 소녀시대, 올해 6월 ‘NCT #127 WE ARE SUPERHUMAN’ 앨범으로 ‘빌보드 200’ 차트에서 11위에 오른 NCT 127을 통해 이전에도 성공을 거둔 적이 있다. 하지만 SuperM은 블록버스터급 라인업(blockbuster lineup)으로, 미국 시장 내 K팝의 주류를 선도하려는 SM의 시도다”라고 조명해 눈길을 끌었다.

 

SuperM은 샤이니 태민, 엑소 백현과 카이, NCT 127 태용과 마크,  중국 그룹 WayV 루카스와 텐 등 7명의 뛰어난 아티스트가 뭉친 연합팀으로, 론칭 소식만으로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 2위로 데뷔해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시켜 주었다.

 

한편, SuperM은 10월 4일 첫 미니앨범 ‘SuperM’을 월드와이드 공개한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이재욱, 매력적인 무쌍눈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