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관리 강화에 나서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00:06]

의정부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관리 강화에 나서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9/30 [00:06]

▲ 안병용 의정부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초소 방문 모습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안병용 의정부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초소 방문 모습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지난 9월 29일 오후 2시부터 상황종료 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관리를 강화하고자 포천 및 양주에서 의정부로 진입하는 도로 인근 8개 이동 통제초소를 설치하고 운영 중에 있다.

 

이번에 설치한 이동 통제초소는 총 8개소로 낙양동, 자일동, 가능동 각 1개소, 녹양동 5개소이며, 근무 시간은 24시간 교대근무(8시간씩 3교대)로, 초소마다 1조 2명씩 일일 총 6명씩 근무하게 된다.

 

근무내용은 통행차량에 대한 차량하부 세척 및 소독, 축산차량 여부 확인, 돼지 및 돼지분뇨 운반차량 출입통제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9월 29일 녹양동 평화로 및 자일동 축석고개 위치한 2개 초소를 방문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주말에도 불구하고 방역근무를 위해 애쓰는 직원들을 격려하며, “경기북부 중점관리지역 경계에 위치한 우리 시에서 돼지 및 돼지분뇨 운반차량의 출입 등이 철저히 통제되어야 경기 남부권 및 전국으로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는 책임의식 및 사명감을 갖고 방역근무에 철저를 기하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파주 돼지농장에서 지난 9월 17일 국내 최초로 발생한 이후 18일부터 28일까지 경기·인천지역에서 총 9건이 확진 판정됐으며, 그 중 경기도에서 확진 판정된 건 수는 총 4건(파주시 2, 연천군 1, 김포시 1)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있지(ITZY), 세련된 스타일링부터 미래지향적 무드까지 완벽 소화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