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태풍 ‘미탁’비상대비체제 강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00:22]

양주시, 태풍 ‘미탁’비상대비체제 강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10/02 [00:22]

▲ 김대순 부시장 제18호 태풍 미탁 대응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점검 상황판단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제18호 태풍 ‘미탁’의 북상에 대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차단과 시민 피해 예방을 위한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강화한다.

 

시는 1일 오전 9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 ‘제18호 태풍 미탁(MITAG) 대응 및 ASF 방역상황 점검’ 영상회의 종료 후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김대순 부시장 주재로 진행한 이날 회의에는 실국소장을 비롯해 태풍대비 담당부서장 등 관계공무원이 참석했으며 태풍 대비태세와 함께 ASF 방역상황 등을 점검했다.

 

양주시는 현재 ASF 차단방역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 51개의 방역초소를 운영하고 24시간 비상근무에 매진하는 등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4건의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신고를 접수했으나 모두 음성으로 판명,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김대순 부시장은 회의에서 “태풍이 지난 뒤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차단 방역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며 “ASF 차단방역을 최우선으로 총력을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공사장 안전조치와 취약지역 사전예찰을 비롯해 51개소의 차단방역 초소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실시하고 분뇨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시는 태풍 등 자연재난에 대비해 △24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 구축 △재해예방사업 추진 △재난 예·경보시설 점검 △재해우려지역 점검 등 재난예방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있지(ITZY), 세련된 스타일링부터 미래지향적 무드까지 완벽 소화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