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소방관 정신건강질환 매년 수백명씩 증가! 당국‘나몰라라’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올 상반기만 785명 증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9 [20:18]

김한정 의원,소방관 정신건강질환 매년 수백명씩 증가! 당국‘나몰라라’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올 상반기만 785명 증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10/09 [20:18]

▲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소방관 정신건강질환이 수백명 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정신건강질환 현황을 보면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올해 상반기에만 작년 대비 785명 증가, ▲우울증은 ‘17년 대비 ’18년에 277명이 증가 했고, 특히 ▲음주습관장애는 올해 상반기 1882명이 증가하여 증가폭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정신건강질환별 소방공무원 현황>

구분

실시

인원

(명)

PTSD

우울증

수면장애

음주습관장애

인원

(명)

인원(명)

인원(명)

인원(명)

2017

42,987

1,401

1,960

12,397

11,952

2018

45,719

2,019

2,237

10,581

12,959

2019

49,649

2,804

2,308

12,577

14,841

 

또한, 최근 10년간 소방공무원 자살 현황에 따르면 매년 8명 씩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방관 업무 특성 상, ▲참혹한 현장 활동 ▲출동 시 폭행·폭언 ▲동료의 죽음 등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서 스스로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

 

각 서와 119안전센터에서 PTSD 관리 프로그램으로 '심신안정관리실'을 설치하여 운영 중이지만 전문의를 통한 치료와 체계적인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개방형 휴게실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한정 의원은 “소방대원의 심신안정 방치는 국민의 안전 방치와 같며, 소방청은 대원들이 마음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전문적인 치료와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있지(ITZY), 세련된 스타일링부터 미래지향적 무드까지 완벽 소화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