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호수와 책이 만나는 도심 속 독서문화 아지트 ‘옥정호수도서관’ 개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0/20 [12:31]

양주시, 호수와 책이 만나는 도심 속 독서문화 아지트 ‘옥정호수도서관’ 개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10/20 [12:31]

▲ 옥정호수도서관 전경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권역별 공공도서관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옥정호수도서관을 오는 10월 31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옥정호수도서관은 양주의 9번째 공공도서관으로 옥정신도시 내 스마트시티 복합센터 내에 위치해 있으며 인근 옥정호수공원과 맞다아 있는 이색적인 도심 속 독서문화 공간으로 개관 전부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아 왔다.

 

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당초 예정했던 개관식을 취소하고 개관과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민의 휴식처이자 문화, 창작공간인 옥정호수도서관은 연면적 4,938㎡에 지하1층과 지상3층 규모로 건립, 5만여 권의 다양한 장서를 소장하고 있다.

 

시설은 △지하1층 보존서고와 창작실 등을 비롯해 △1층 열린자료실과 북카페, 어린이자료실, △2층 일반자료실, 현자의 서재, 계단형 소공연장, 휴게실, △3층 예술극장&음악감상실, 문화강좌실, 동아리실 등을 갖추고 있다.

 

호수 조망권을 살린 1층 열린자료실은 독서토론과 미니음악회 등이 열리는 조금은 왁자지껄한 분위기로 음료도 함께 마시며 편안하게 책을 볼 수 있으며 조용한 분위기에서 독서를 원하는 시민들의 경우는 일반자료실을 이용하면 된다.

 

도서관은 전 층을 1층 통합데스크를 통해 운영하며 시민들의 효과적인 정보선택을 위해 큐레이션을 도입, 시각적, 공간적으로 자료를 배치했다.

 

특히, 지역문화자료와 행정자료 등을 수집해 보존기능을 강화함과 동시에 레퍼런스 라이브러리 역할을 수행하는 등 명실상부한 중앙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책도 읽고 문화도 즐기는 복합문화공간인 옥정호수도서관이 양주시민의 사랑을 받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책 읽는 도시 양주 조성에 중추적인 기능을 수행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타 도서관 운영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도서관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옥정호수도서관으로 문의 하면 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한예슬, “유튜브 시작 이유? 예쁘고-아름다울 때 더 많이 보여주고자”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