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동연 경기도지사, 2023년 경기도 예산안 발표

김동연 경기도지사, 3일 경기도의회에서 2023년 본예산 시정연설
총 33조 7,790억 원 규모. ‘민생’, ‘기회’, ‘안전’에 집중 투입
- 기회사다리, 기회소득, 기회안전망, 기회발전소, 기회터전 등 기회예산에 1조 531억 편성
김 지사 “진영과 정파 초월해 여야정이 머리 맞대고 도민을 위한 정책 고민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04 [00:47]

김동연 경기도지사, 2023년 경기도 예산안 발표

김동연 경기도지사, 3일 경기도의회에서 2023년 본예산 시정연설
총 33조 7,790억 원 규모. ‘민생’, ‘기회’, ‘안전’에 집중 투입
- 기회사다리, 기회소득, 기회안전망, 기회발전소, 기회터전 등 기회예산에 1조 531억 편성
김 지사 “진영과 정파 초월해 여야정이 머리 맞대고 도민을 위한 정책 고민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1/04 [00:47]

▲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기도의회 제365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2023년 예산안 시정연설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내년 경기도 예산안은 ‘민생’·‘기회’·‘안전’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며 기회수도 경기도를 위한 2023년도 예산 편성 방향을 기획담당관.예산담당관 보조자료를 통해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3일 경기도의회 제365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중앙정부는 ‘건전재정’을 목표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업예산을 축소했다. 그러나 위기의 시대에는 평시와 다른 대응이 필요하다. 재정이 보다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2023년도 경기도 예산안은 ‘건전재정’이 아닌 ‘민생재정’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생위기, 기회위기, 안전위기의 복합위기 상황에서 가장 먼저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어려운 상황에 처한 도민이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경기도의 의지를 담았다”며“대표적인 사례로 중앙정부가 축소시킨 ‘노인 일자리’와 ‘국공립 어린이집’ 사업을 확대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런 복합위기 상황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협력”이라며 “여야정이 머리를 맞대고 도민을 위한 정책을 고민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내년도 예산안을 33조 7,790억 원 규모로 편성해 ‘민생’, ‘기회’, ‘안전’ 세 가지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입할 방침이다.

 

첫 번째, 도민 삶과 직결되는 ‘민생예산’으로는 주거, 교통, 일자리 분야에 집중한다. ▲1기·3기 신도시를 정비하고 서민들의 주거를 안정시키기 위해 7,957억 원 ▲GTX 등 광역교통 기반 확충을 위해 1조 6,271억 원 ▲스타트업활성화 및 제조업 혁신 등 일자리 창출을 위해 2,437억 원을 편성했다.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예산 132억 원 ▲어르신들의 공공일자리 발굴 및 내실화 예산 2,246억 원 ▲지역화폐 등 민생위기 대응 예산 2,403억 원 등을 편성해 어린이, 어르신, 소상공인 등을 두텁게 지원하고자 한다.

 

두 번째, 기회수도 경기도를 만들기 위한 ‘기회예산’으로는 ▲기회사다리 ▲기회소득 ▲기회안전망 ▲기회발전소 ▲기회터전 등 5대 사업에 1조 531억 원을 새롭게 투입했다.

 

기회의 차이를 메꿀 수 있는 ‘기회사다리’를 제공하는데 1,463억 원을 편성했다. 청년에게 해외연수 등의 기회를 제공하는 ‘경기청년 사다리’와 ‘경기청년 갭이어’ 운영에 61억 원, ‘베이비부머 일할 기회 지원’ 사업 91억 원 등이다.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지만, 시장에서 보상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기회소득’으로 정당한 보상을 하기 위해 예술인 기회소득 66억 원, 장애인 기회소득 10억 원 등 547억 원을 편성했다.

 

아동·어르신·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기회안전망’ 예산으로 3,799억 원을 편성했다. 방과 후 초등돌봄시설 확대 264억 원, 어르신 공공일자리 발굴 및 내실화 2,246억 원, 발달장애 24시간 돌봄 535억 원 등이다.

 

기회생산 기반 구축을 위한 ‘기회발전소’ 예산 3,377억 원을 편성했다. 반도체·미래차 등 글로벌 첨단산업과 중기·스타트업 투자 육성을 위한 G-펀드 조성에 403억 원, 기후위기 대응과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한 RE100 선도 사업 24억 원, K-콘텐츠 확산 기반 구축 54억 원 등이다.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고 삶의 품격을 더하는 ‘기회터전’을 위해 1,345억 원을 편성했다. 옛 경기도청 부지의 사회혁신 복합단지 조성 사업에 20억 원, 사회적금융 전문기관·사회투자기금 조성에 100억 원을 편성했다.

 

세 번째, 안전한 일터와 일상환경 조성을 위한 ‘안전예산’은 전년도 대비 19.6% 대폭 증액된 1조 1,966억 원을 편성했다. ▲사회재난 대응 관련 사업장, 시설물, 도로교통 재난 예산 1,734억 원 ▲자연재난 대응 관련 풍수해, 산사태, 지진 예산 840억 원 ▲소방재난 예방 및 대응 관련 소방장비 보강 예산 874억 원 ▲재난안전 종합대책 관련 안전교육 및 안전취약계층 지원 예산 1,074억 원 등이다.

 

이밖에 ▲노동이 존중받고 안전한 노동환경을 만들기 위해 1,643억 원 ▲취약계층 및 청년·여성·노인 등 사회복지 예산에 14조 3,390억 원 ▲미세먼지 저감 등 깨끗한 환경을 위해 1조 6,623억 원을 편성했다. 아울러 성장잠재력이 큰 경기북부 발전과 더불어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도 2,376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앞서 도는 지난달 31일 2023년 예산안을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예산안은 경기도의회 각 소관 상임위와 예결위 심의를 거쳐 12월 12일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announces Gyeonggi-do budget for 2023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delivered a speech on the 2023 main budget at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on the 3rd.

A total of 33.779 trillion won. Focusing on ‘people’s livelihood’, ‘opportunity’ and ‘safety’

 - 1.53 trillion won in the opportunity budget including opportunity ladder, opportunity income, opportunity safety net, opportunity power plant, opportunity base, etc.

Governor Kim said, “The ruling and opposition governments should put their heads together and think about policies for the citizens of the country, transcending factions and camps.”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 Governor Dong-yeon Kim said that the budget for next year’s Gyeonggi-do was organized with a focus on ‘people’s livelihood’, ‘opportunity’ and ‘safety’. said through

 

Governor Kim Dong-yeon said in a speech on the administration of the 365th regular meeting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on the 3rd, “The central government has reduced the project budget for supporting the underprivileged with the goal of ‘sound finances’. However, in times of crisis, a different response from normal times is required. He said, “The budget for 2023 in Gyeonggi Province is focused on ‘finance for people’s livelihood’ rather than ‘soundness of finance’.”

 

“It contains the will of Gyeonggi-do, which prioritizes protecting the vulnerable who can be the first to suffer in the complex crisis of people’s livelihood, opportunity, and safety crisis, and to support residents in difficult situations so that they can recover.” He explained, “As a representative example, we have expanded the ‘jobs for the elderly’ and ‘national and public daycare centers’, which the central government has reduced,” he explained.

 

Governor Kim emphasized, “The most necessary thing in this complex crisis is cooperation that transcends factions and factions,” and emphasized that “the top priority is for the ruling and opposition governments to put their heads together and think about policies for the citizens.”

 

Accordingly, Gyeonggi Province plans to organize next year's budget at a size of 33.779 trillion won and focus on three areas: 'people's livelihood', 'opportunity' and 'safety'.

 

First, the 'people's budget', which is directly related to the lives of residents, focuses on housing, transportation, and jobs. ▲ 795.7 billion won to improve the 1st and 3rd new towns and stabilize the housing of the common people ▲ 1.627.1 billion won to expand th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such as GTX ▲ 243.7 billion won to create jobs such as startup revitalization and manufacturing innovation organized ▲The budget for expanding national and public daycare centers is KRW 13.2 billion ▲The budget for finding and improving public jobs for the elderly is KRW 224.6 billion ▲The budget for responding to livelihood crises such as local currency is KRW 240.3 billion, etc.

 

Second, as an “opportunity budget” to create Gyeonggi-do as the capital of opportunity, KRW 1.53.1 trillion was newly invested in five major projects: ▲opportunity bridge ▲opportunity income ▲opportunity safety net ▲opportunity power plant and opportunity site.

 

146.3 billion won has been allocated to provide an “opportunity bridge” that can bridge the gap in opportunities. 6.1 billion won for the operation of the ‘Gyeonggi Youth Ladder’ and ‘Gap Year for Gyeonggi Youth’, which provide opportunities for overseas training to young people, and 9.1 billion won for the ‘Baby Boomer Job Opportunity Support’ project.

 

54.7 billion won, including 6.6 billion won in opportunity income for artists and 1 billion won in opportunity income for the disabled, was organized to provide fair compensation to those who create social value but are not compensated in the market with ‘opportunity income’.

 

379.9 billion won was budgeted for the “opportunity safety net” budget for the vulnerable, such as children,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Expansion of after-school elementary care facilities was 26.4 billion won, public employment for the elderly was found and improved by 224.6 billion won, and 24-hour care for developmental disabilities was 53.5 billion won.

 

A budget of 337.7 billion won was prepared for the ‘opportunity power plant’ to build the foundation for opportunity production. KRW 40.3 billion for G-Fund to foster investment in global high-tech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and future vehicles and mid-term and startup investments, 2.4 billion KRW for RE100 leading business to respond to climate crisis and enhance export competitiveness, and 5.4 billion KRW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K-contents expansion circle, etc.

 

KRW 134.5 billion has been organized to create a ‘place of opportunity’ to spread social values ​​and enhance the quality of life. 2 billion won was allocated for the project to create a social innovation complex on the site of the former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and 10 billion won was allocated for the creation of a social finance institution and social investment fund.

 

Third, the 'safety budget' for creating a safe workplace and daily environment has increased by 19.6% from the previous year to KRW 1.196.6 trillion. ▲Social disaster response-related workplaces, facilities, road traffic disaster budget of KRW 173.4 billion ▲ Natural disaster response-related wind, flood, landslide, and earthquake budget of KRW 84 billion ▲ Firefighting disaster prevention and response-related firefighting equipment reinforcement budget of KRW 87.4 billion ▲ Comprehensive disaster safety measures The budget for safety education and safety-vulnerable classes is 107.4 billion won.

 

In addition, ▲164.3 billion won to create a safe working environment where labor is respected ▲14,339 billion won to social welfare budget for vulnerable groups and young people, women and the elderly ▲1.62 trillion won for a clean environment such as fine dust reduction organized In addition, a budget of 237.6 billion won was prepared for th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s well as the development of northern Gyeonggi-do, which has great growth potential.

 

Earlier, on the 31st of last month, the province submitted the 2023 budget to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The budget bill is expected to be finalized on December 12 after deliberation by the standing committees and preliminaries under each jurisdiction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박홍근 의원, 현장민원실 개최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