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승환 국힘 중랑구을 당협위원장, 북콘서트 개최

- 86세대가 주도해 온 이념정치·집단정치에서 벗어나 개인의 정치·이기적 정치 시대 열어야
- 이승환·이재영·김재섭 공동저자 3인 북토크쇼 『동부벨트 3인과의 이기적 대담』 기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2/22 [08:55]

이승환 국힘 중랑구을 당협위원장, 북콘서트 개최

- 86세대가 주도해 온 이념정치·집단정치에서 벗어나 개인의 정치·이기적 정치 시대 열어야
- 이승환·이재영·김재섭 공동저자 3인 북토크쇼 『동부벨트 3인과의 이기적 대담』 기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12/22 [08:55]

▲ 이승환 국힘 중랑구을 당협위원장(사진제공=이승환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승환 국민의힘 서울 중랑구(을) 당협위원장(이하 위원장)이 총선을 앞두고 새로운 정치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펴낸 책 ‘이기적 정치’ 출간기념 북콘서트가 오는 22일(금) 오후 2시 신내동 영안교회비전센터에서 개최한다.

 

책 ‘이기적 정치’ 는 이승환(중랑구을)·이재영(강동구을)·김재섭(도봉구갑) 3인의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이 공동집필했으며, 지난 14일 합동 북콘서트를 시작으로 15일 강동구, 19일 도봉구에 이어 22일 중랑구를 마지막으로 총 4회에 걸쳐 진행된다.

 

‘이기적 정치’는 서울 동부벨트 3인의 저자들이 정치를 통한 사회와 지역의 변화와 미래의 방향을 담은 책이다.

 

공동저자인 이승환 위원장은 국회와 대통령실을 거치며 실무와 국정운영 감각을 두루 겸비한 준비된 정치인으로 정치를 위해 중랑을 택한 것이 아니라, 태어나고 자란 중랑을 위해 정치를 택했다며 지역을 위한 정치활동에 열정을 다하고 있다.

 

이재영 위원장은 다보스포럼 아시아 담당 총괄 부국장을 역임하는 등 국제적 감각이 뛰어난 전략가로 지난 10년간 지역구인 강동을에서 적극적인 정치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재섭 위원장은 국민의힘 정당의 도봉구갑 대리점주로서 도봉구에서 자라며, 보고 듣고 경험하며 체감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지역에 특화된 정치를 하는 것을 소명으로 도봉구에서 활발한 정치활동을 하고 있다.

 

책 속에서 저자들은 학생운동 이후의 한국정치를 논하며 여전히 우리 정치의 주류인 86세대 정치인들은 삶의 변화가 아닌 이념의 변화만 이야기하다 시민의 현실적 질문에 답하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지역구 중심·실용정치를 새로운 보수의 길로 제시하고, 운동권 세대가 주도해 온 집단 정치에서 벗어나 개인의 정치·이기적 정치의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선거를 위해 지역을 고르는 것이 아니라 지역을 위해 선거에 나서는 정치인. 청년이기 때문에 정당의 간택을 받는 것이 아니라, 오랜 기간 지역 정치를 하며 경력을 쌓아온 준비된 청년 정치인으로서 대한민국과 보수 그리고 지역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각오를 담고 있다.

 

출간을 기념해 22일 개최되는 ‘이승환 국민의힘 서울 중랑구(을) 당협위원장 북콘서트’ 는 정진석 국회의원,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오세훈 서울시장의 영상축사를 시작으로 ⌜동부벨트 3인과의 이기적 대담⌟ 순서로 진행 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Seung-hwan, chairman of the National Power Party Jungnang-gu Eul Party Council, holds a book concert

- We must break away from the ideological politics and group politics that the 86 generation has led and open an era of personal politics and selfish politics.

- Looking forward to the book talk show by three co-authors, Seunghwan Lee, Jaeyoung Lee, and Jaeseop Kim, 『Selfish Conversation with 3 People from the Eastern Belt』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A book concert commemorating the publication of 'Selfish Politics', a book published by Lee Seung-hwan,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s Jungnang-gu (b) party council (hereinafter referred to as chairman), to suggest a new political direction ahead of the general election, will be held on the 22nd ( It will be held at the Yeongan Church Vision Center in Sinnae-dong at 2pm on Friday.

 

The book 'Selfish Politics' was co-authored by the three People Power Party Council Chairpersons, Lee Seung-hwan (Jungnang-gu), Lee Jae-young (Gangdong-gu), and Kim Jae-seop (Dobong-gu). Starting with a joint book concert on the 14th, it was held in Gangdong-gu on the 15th and Dobong-gu on the 19th. It will then be held for a total of 4 times, with the final stop being in Jungnang-gu on the 22nd.

 

‘Selfish Politics’ is a book written by three authors from the eastern belt of Seoul about changes in society and the region and the direction of the future through politics.

 

Co-author, Chairman Lee Seung-hwan, is a well-prepared politician with both practical and state management acumen while serving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Presidential Office. He did not choose Jungnang for politics, but chose politics for Jungnang, where he was born and raised, and is passionate about political activities for the region. there is.

 

Chairman Lee Jae-young is a strategist with excellent international sensibilities, including serving as Deputy Director of Asia Affairs at the Davos Forum, and has been actively engaged in political activities in his local district, Gangdong-eul, for the past 10 years.

 

Chairman Kim Jae-seop is the owner of the Dobong-gu Gap branch of the People Power Party and is active in political activities in Dobong-gu with a mission to engage in regional-specific politics that solves problems he saw, heard, experienced, and felt while growing up in Dobong-gu.

 

In the book, the authors discuss Korean politics after the student movement and point out that politicians of the 1986 generation, who are still the mainstream of our politics, only talked about changes in ideology, not changes in life, and failed to answer the realistic questions of citizens.

 

Accordingly, he proposed constituency-centered and pragmatic politics as a new path for conservatism, and announced that he would break away from the collective politics led by the activist generation and open an era of individual politics and selfish politics.

 

Politicians who run for elections for the region rather than choosing the region for election. Because he is a young man, he is not chosen by a political party, but as a prepared young politician with a long career in local politics, he is determined to dedicate himself to the Republic of Korea, conservatives, and the region.

 

To commemorate the publication, the 'People Power Party Seoul Jungnang-gu (B) Party Council Chairman Lee Seung-hwan Book Concert' held on the 22nd begins with video congratulatory remarks by National Assembly member Jeong Jin-seok,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and Seoul Mayor Oh Se-hoon, followed by a selfish conversation with three people from the eastern belt. It will be carried out in orde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