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반려마루 통해 456마리 입양

경기도, 화성 번식장 구조견 687마리 중 456마리 입양 완료(2월 7일 기준)
- 전체 687마리 가운데 456마리(66%)가 새로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
경기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여 강아지 입양 추진
- 반려마루(여주, 화성) 직접 방문 또는 경기도동물보호복지플랫폼(온라인) 통해 신청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2/11 [12:46]

경기도, 반려마루 통해 456마리 입양

경기도, 화성 번식장 구조견 687마리 중 456마리 입양 완료(2월 7일 기준)
- 전체 687마리 가운데 456마리(66%)가 새로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
경기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여 강아지 입양 추진
- 반려마루(여주, 화성) 직접 방문 또는 경기도동물보호복지플랫폼(온라인) 통해 신청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2/11 [12:46]

▲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는 지난해 9월 화성 강아지 번식장에서 긴급구조 되었던 구조견 687마리 가운데 456마리(2.7. 기준)가 경기도 반려마루를 통해 입양됐다고 11일 밝혔다. 처음 구조된 강아지 가운데 66%가 구조 5개월 만에 새로운 가족을 만난 셈이다.

 

입양견 가운데 긴급구조 당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직접 이름을 지어준 생후 3주 된 어린 강아지 ‘동주’는 경기도 내 한 가정에 입양돼 건강하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주는 김동연 지사의 이름 ‘동’과 생후 3주 강아지의 ‘주’를 합쳐 만든 이름이다.

 

‘동주’를 입양한 경기도민은 “13년 동안 키웠던 반려견 은비가 최근 무지개다리를 건너 슬픔에 빠져있던 차에 동주가 우리 가정에 선물처럼 찾아 와 주어 너무나 큰 기쁨과 위안이 되었다”고 말했다.

 

경기도 반려마루는 경기도에서 직접 운영하는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으로 지난해 11월 11일에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9만 5천790㎡ 규모 부지에 문화센터 1동, 보호동 3동 및 관리동 1동의 시설을 갖추고 유기동물 보호·입양, 동물병원 운영, 생명존중교육 및 미용·훈련 등 반려동물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반려동물 산업육성을 위해 관련 대학 현장실습 지원, 산학채용 설명회, 반려동물 문화축제도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현재 보호 중인 구조견도 경기도동물복지플랫폼, 현장 방문, 동물보호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적극적인 입양을 추진할 방침이다.

 

박연경 반려동물과장은 “입양 강아지가 벌써 400마리를 넘었다는 것은 유기견 입양 문화가 경기도에 정착되고 있음을 뜻하는 것”이라며 “남은 구조견들도 새로운 가정을 찾을 수 있도록 경기도민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앞으로도 반려동물 입양 문화 활성화와 다양한 문화교육을 통하여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아지 입양 또는 임시 보호를 희망할 경우 입양 전 동물사랑배움터(apms.epis.or.kr) 에서 ‘반려견 입양 전 교육’을 온라인 수강하고, 반려마루(여주, 화성)를 직접 방문하거나 온라인 신청은 경기도동물보호복지플랫폼(animal.gg.go.kr) 에서 할 수 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9월 20여 개 동물보호단체의 요청을 받은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긴급 지시에 따라 화성시 팔탄면에 위치한 한 번식장에서 구조된 개 1천400여 마리 가운데 일부를 반려마루, 도우미견나눔센터 등으로 이송해 보호 중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adopts 456 dogs through Gyeongmaru

Gyeonggi-do and Hwaseong breeding farms adopted 456 out of 687 rescue dogs (as of February 7)

   - Of the total 687 animals, 456 (66%) returned to their new families.

Gyeonggi-do promotes dog adoption both online and offline

  - Apply by visiting Pet Maru (Yeoju, Hwaseong) in person or through the Gyeonggi-do Animal Protection and Welfare Platform (online)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11th that out of the 687 rescue dogs that were emergency rescued from the Hwaseong dog breeding farm in September last year, 456 (as of February 7) were adopted through Gyeonggi Dog Maru. Among the first rescued dogs, 66% met a new family within 5 months of rescue.

 

Among the adopted dogs, 'Dongju', a 3-week-old young puppy named by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himself during the emergency rescue, was adopted by a family in Gyeonggi Province and is said to be doing well. Dongju is a name created by combining Governor Kim Dong-yeon’s name ‘Dong’ and the 3-week-old puppy’s ‘Ju’.

 

A Gyeonggi resident who adopted ‘Dongju’ said, “Eunbi, my dog for 13 years, recently crossed the rainbow bridge and was in a state of sadness. Dongju came to our home as a gift and brought us great joy and comfort.”

 

Gyeonggi-do Pet Maru is a pet complex cultural space directly operated by Gyeonggi-do and was officially opened on November 11 last year. On a 95,790㎡ site, it is equipped with a cultural center building, three protection buildings, and one management building, and provides companion animal professional training programs such as protection and adoption of abandoned animals, operation of an animal hospital, respect for life education, and grooming and training. It's in progress.

 

Starting this year, in order to foster the pet industry, we plan to provide field training support at related universities, industry-academia recruitment briefing sessions, and operate a pet culture festival.

 

Gyeonggi Province plans to actively promote the adoption of rescue dogs currently under protection through the Gyeonggi Province Animal Welfare Platform, on-site visits, and cooperation with animal protection groups.

 

Park Yeon-kyung, head of the Companion Animal Department, said, “The fact that the number of adopted dogs has already exceeded 400 means that the culture of adopting abandoned dogs is taking root in Gyeonggi-do,” adding, “We ask for the interest of Gyeonggi-do residents so that the remaining rescue dogs can also find new homes.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establish a mature pet culture through revitalizing the pet adoption culture and providing various cultural education,” he said.

 

If you wish to adopt or temporarily protect a dog, you can take online 'Pre-adoption dog training' at the Animal Love Learning Center (apms.epis.or.kr) and visit Pet Maru (Yeoju, Hwaseong) in person or apply online at Gyeonggi-do. You can do this at the Animal Protection and Welfare Platform (animal.gg.go.kr).

 

Meanwhile, Gyeonggi Province, following an emergency order from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in response to requests from about 20 animal protection groups in September last year, distributed some of the 1,400 dogs rescued from a breeding farm located in Paltan-myeon, Hwaseong-si to pet maru and service dog sharing. They have been transported to centers and are being protec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박홍근 의원, 현장민원실 개최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