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민병주 서울시의원, 노후도 완화 관련 조례 개정안 발의

노후주거지 재개발·재건축 속도 낸다
- 재개발·소규모주택정비사업 노후도 완화 관련 조례 개정안 2건 발의
- 신내 택지개발지구,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적용 받아 통합 재건축 예정
- 민병주 시의원, “도시 기능 향상 및 신속한 정비사업 추진 지원에 적극 노력할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2/18 [10:31]

민병주 서울시의원, 노후도 완화 관련 조례 개정안 발의

노후주거지 재개발·재건축 속도 낸다
- 재개발·소규모주택정비사업 노후도 완화 관련 조례 개정안 2건 발의
- 신내 택지개발지구,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적용 받아 통합 재건축 예정
- 민병주 시의원, “도시 기능 향상 및 신속한 정비사업 추진 지원에 적극 노력할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2/18 [10:31]

▲ 서울시의회 주택공간위원회위원장 민병주 의원(사진제공=서울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울시 노후주거지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서울특별시의회 주택공간위원회 위원장 민병주 시의원(국민의힘, 중랑구 제4선거구)은 최근에, 재개발 및 소규모주택정비사업 노후도 요건을 완화하는 「서울특별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서울특별시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 개정안들은 지난 1월 10일 정부에서 발표한 「국민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 및 건설경기 보완방안」에서 재개발 노후도 요건 등 정비사업 추진 요건을 완화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을 반영한 것이다.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입법예고 중인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국토교통부공고 제2024-120호)이 개정된다면 앞으로 30년 이상 노후건축물이 60%만 있어도 정비구역 지정 신청이 가능하게 된다.

 

현재 재개발사업은 노후도 요건을 전체 건축물의 수의 3분의 2 이상 충족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민병주 의원이 발의한 이번 개정안이 제322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신축빌라 혼재 등 부지 특성상 사업추진이 어려웠던 일부 지역도 60%로 완화된 노후도 요건을 적용받을 수 있다. 또한 소규모주택정비사업 관리지역(모아타운)에서는 현재 노후도 요건을 57%로 하고 있는데 이를 입법예고 중인 상위법령에 근거해 50%로 변경하는 내용도 이번 개정 조례안에 담았다.

 

한편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적용대상지 중 하나인 중랑구 신내 택지개발지구는 지난 1일 시행령 제정안이 입법예고 되면서 건축규제 완화 등 속도감 있는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시행령 내용에는 안전진단 면제 및 완화 기준, 공공기여 비율 등이 담겼다. 시행령안에 따르면 특별정비예정구역 내에서 통합 재건축을 하면서 조례로 정한 비율 이상의 공공기여를 제공하는 경우 안전진단을 면제한다. 1기 신도시를 포함한 노후계획도시는 사실상 안전진단을 면제하여 통합 정비를 통한 도시 기능 향상과 신속한 정비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용도지역 내 용적률 제한도 법정 상한의 150%까지 상향할 수 있게 되는 등 건축규제가 완화된다.

 

민병주 시의원은 2건의 노후도 완화 관련 조례 개정안과 관련해 “노후도 요건이 낮아지면 현재 진행 중인 재개발사업,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이 보다 속도감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병주 의원은 “조성 20년이 경과한 신내 지구도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적용을 통해 도시 기능을 향상시키고 신속한 정비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며 “노후계획도시 정비의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해 서울시의회 차원의 지원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ul City Councilman Min Byeong-ju proposes amendments to ordinances related to deterioration mitigation

Speeding up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of old residential areas

- Proposal of two amendments to ordinances related to redevelopment and small-scale housing improvement project deterioration mitigation

- Shinnae Housing Site Development District is scheduled for integrated reconstruction under the Special Act on Old Planned Cities.

- City Councilor Min Byeong-ju, “We will actively strive to improve city functions and support rapid maintenance projects.”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The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project of old residential areas in Seoul is expected to accelerate. Councilor Min Byeong-ju (People Power Party, Jungnang-gu 4th constituency), chairman of the Housing Space Committee of the Seoul Metropolitan Council, recently presented the “Seoul Metropolitan City Urban and Residential Environment Maintenance Ordinance Partial Amendment Ordinance,” which eases the deterioration requirements for redevelopment and small-scale housing improvement projects. It was announced tha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roposed a partial revision of the ordinance on the maintenance of empty and small houses.

 

These amendments to the ordinance reflect the proposal to ease the requirements for redevelopment projects, such as the age requirement for redevelopment, in the “Plan to Expand Housing Supply and Supplement the Construction Economy for the Stability of People’s Housing” announced by the government on January 10. If the “Partial Amendment to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Special Act on the Maintenance of Vacant Houses and Small Houses”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Notice No. 2024-120), which is currently being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revised, applications for designation of maintenance areas will be accepted even if only 60% of buildings are old for 30 years or more. It becomes possible.

 

Currently, redevelopment projects stipulate that more than two-thirds of the total number of buildings must meet the deterioration requirements. If this amendment proposed by Rep. Min Byeong-ju passes the plenary session of the 322nd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Seoul Metropolitan Council, some areas where it was difficult to pursue projects due to the nature of the site, such as a mix of new villas, will also be able to apply the deterioration requirement, which has been relaxed to 60%. In addition, in the small housing improvement project management area (Moa Town), the current deterioration requirement is set at 57%, and the amendment to change this to 50% based on the higher-level ordinance that is pending legislation is also included in this revised ordinance.

 

Meanwhile, the Shinnae Housing Site Development District in Jungnang-gu, one of the areas subject to the “Special Act on Maintenance and Support of Old Planned Citi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pecial Act on Planned Old Cities), raised expectations for rapid development, including relaxation of building regulations, as the enactment of the enforcement ordinance was announced as legislation on the 1st. It is rising.

 

The enforcement decree includes safety diagnosis exemption and relaxation standards, public contribution ratio, etc. According to the enforcement ordinance, safety inspections are exempted if public contributions exceeding the ratio set by ordinance are provided during integrated reconstruction within a special development zone. The plan is to virtually exempt old planned cities, including the first new city, from safety inspections to improve urban functions and encourage rapid maintenance through integrated maintenance. In addition, building regulations will be relaxed, with floor area ratio limits within use zones being able to be raised up to 150% of the legal upper limit.

 

Regarding the two ordinance amendments related to deterioration, City Councilor Min Byeong-ju said, “I expect that if the deterioration requirements are lowered, the redevelopment projects and small-scale housing maintenance projects currently in progress will be able to speed up more.” Representative Min Byeong-joo then said, “The application of the Special Act on Planned Aged Cities in the Shinnae district, which has been in operation for 20 years, has made it possible to improve urban functions and promote rapid redevelopment projects,” and added, “To lay the institutional foundation for redevelopment of planned obsolete cities, the Seoul Metropolitan Council is working on a plan.” “We will make active efforts to provide support,”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