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제105주년 3.1절 기념행사 개최

남양주 화도 3.1절 독립만세운동 기념행사
월산교회 만세 시위,횃불행진 재현으로 3.1 정신 계승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02 [02:10]

남양주시, 제105주년 3.1절 기념행사 개최

남양주 화도 3.1절 독립만세운동 기념행사
월산교회 만세 시위,횃불행진 재현으로 3.1 정신 계승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02 [02:10]

▲ 주광덕 남양주시장 제105주년 남양주 화도 3.1절 기념행사 참석 축사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주광덕 남양주시장 3.1절 기념행사 횃불행진 참석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문화원(원장 김경돈)은 지난 2월29일 화도읍 소재 월산교회와 마석역 광장에서 제105주년 남양주 화도 3·1절 독립만세운동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주광덕 남양주시장을 비롯한 이상기 시의회 부의장, 김경돈 남양주문화원장, 홍성표 광복회 남양주시지회장, 김풍호 월산교회 담임목사, 남양주시 기관·단체장들이 참석했으며, 특히 김필규 목사의 손자인 김수환 씨 등 독립유공자 후손들, 육군 1045부대 군장병, 시민 등 모두 400여 명이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월산교회에서 마석역까지 빛이 열린다!’를 슬로건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1부 기념예배 등 기념식, 2부 횃불대행진, 3부 만세삼창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 주광덕 남양주시장 3.1절 행사 참석 만세삼창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 3·1독립만세운동 기념행사는 1919년의 3월 18일에 있었던 화도읍 월산리·답내리의 주민 및 월산교회 김필규 목사의 만세 시위를 기억하고 지역주민과 청소년들에게 3·1정신을 계승하고자 시작됐다. 1999년 2월 28일부터 25년째 기념식과 함께 횃불행진을 재현하고 있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축사를 통해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개발도상국에서 당당히 선진국 대열에 설 수 있었던 것은 나라를 위해 공헌하고 희생하신 애국선열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대한민국의 미래세대인청소년들이 애국선열들을 존경하고 본받음으로써 애국심과 국가에 대한 자긍심을 갖춘 국민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경돈 남양주문화원장은 기념사를 통해“올해 105주년 남양주 3·1독립만세운동 기념행사는 74만 시민과 함께 3·1운동 정신을 계승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행사”라며 “우리 선조들의 거룩한 희생정신을 기릴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자 미래 발전을 다짐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는 남양주시가 주최하고 남양주문화원이 주관하며 경기북부보훈지청, 월산교회, 남양주시새마을지회, 육군1045부대의 후원으로 마련됐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City holds 105th anniversary March 1st commemoration event

Namyangju Hwado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Commemorative Event

Wolsan Church Manse Protest, Reenacting the Torch March, Inheriting the Spirit of March 1st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Namyangju Cultural Center (Director Kim Gyeong-don) held an event commemorating the 105th anniversary of the Namyangju Hwado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at Wolsan Church and Maseok Station Square in Hwado-eup on February 29th.

 

The commemorative event on this day was attended by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City Council Vice-Chairman Lee Sang-ki, Namyangju Cultural Center Director Kim Gyeong-don, Liberation Association Namyangju Branch President Hong Seong-pyo, Wolsan Church Senior Pastor Kim Pung-ho, and heads of Namyangju City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In particular, descendants of independence fighters such as Kim Soo-hwan, the grandson of Pastor Kim Pil-gyu, , a total of 400 people, including soldiers from Army Unit 1045 and citizens, attended, adding to its meaning.

 

This event, which was held under the slogan ‘Light opens from Wolsan Church to Maseok Station!’,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the first part was a commemorative service and other ceremonies, the second part was a torchlight procession, and the third part was a three-chance performance.

 

The Namyangju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commemoration event was started to remember the demonstration by residents of Wolsan-ri and Dapnae-ri, Hwado-eup and Pastor Kim Pil-gyu of Wolsan Church on March 18, 1919, and to pass on the March 1st spirit to local residents and youth. done. Since February 28, 1999, the Torchlight Parade has been reenacted along with the commemorative ceremony for the 25th year.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said, “The reason today’s proud Republic of Korea was able to stand proudly among the ranks of advanced countries from a developing country is because of our patriotic ancestors who contributed and sacrificed for the country.” He added, “The youth, the future generation of Korea, respect our patriotic ancestors.” “I hope that by following their example,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them to grow into citizens with patriotism and pride in their country,” he said.

 

Kim Gyeong-don, director of the Namyangju Cultural Center, said in a commemorative speech, “This year’s 105th anniversary event commemorating the Namyangju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is a meaningful event that inherits the spirit of the March 1st Movement and reflects on its meaning with 740,000 citizens.” He added, “The holy sacrificial spirit of our ancestors.” “I hope it will be a valuable time to commemorate and an opportunity to pledge for future development,” he added.

 

Meanwhile, the event was hosted by Namyangju City and organized by the Namyangju Cultural Center, and was sponsored by the Gyeonggi Northern Veterans Affairs Office, Wolsan Church, Namyangju City Saemaeul Branch, and Army Unit 104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