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농수산물공사, '하남 황산 대형 활어 도매상인' 유치

질 좋은 활어 대량 공급 가능으로 도매시장 활성화에 기여
구리시민 및 중소상인 대상 제철활어 정기적 기획 초특가 세일가격 공급 가능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17 [15:23]

구리농수산물공사, '하남 황산 대형 활어 도매상인' 유치

질 좋은 활어 대량 공급 가능으로 도매시장 활성화에 기여
구리시민 및 중소상인 대상 제철활어 정기적 기획 초특가 세일가격 공급 가능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17 [15:23]

▲ 구리농수산물공사-강북수산(주)-하남 황산 초대형 활어 도매상인 3자 간 업무협약 체결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구리농수산물공사)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도매시장 수산부류 활성화와 시민에게 질 좋은 활어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하남 황산 대형 활어 도매상인을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에 유치하고 영업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리농수산물공사(사장 김진수, 이하 공사)는 지난 19일 공사 상황실에서 수산물 활성화를 위한 공사-강북수산㈜(대표이사 양승휘)-하남 황산 초대형 활어 도매상인과 3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최근에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공사 김진수 사장, 강북수산 양승휘 대표이사, 신규 허가를 받은 수산 부류 중도매인 7명 등이 참석했으며, 활어류 집하 보관 시설 설치 및 기존 황산 영업장 폐쇄 후 이전 시기 등에 대하여 논의했다.

 

이번에 체결된 3자 간 업무협약의 의미는 그동안 침체됐던 구리농수산물시장 수산부류의 활성화를 위해 구리도매시장은 물론 가락동농수산물시장, 노량진수산시장 등 수도권 주요시장의 수산물 공급을 주로 맡아왔던 하남시 소재 대형 수산물도매상들을 유치함으로써 수산물 공급의 주도권을 확보함은 물론, 타 시장보다 더 싱싱한 활어를 지역 소상공인 및 시민들에게 아주 저렴하게 제공함으로써 구리도매시장의 수산물 경쟁력을 확보하고 도매시장 활성화와 매출증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타 도매시장보다 한발 앞선 영업력으로 유통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공사는 활어류의 대량집하 및 분산을 위한 보관 시설의 설치 기반을 조성하고, 강북수산㈜은 상장거래 집하 용도의 시설물을 건축하여 운영할 계획이며, 이번에 새롭게 중도매인 신분으로 재탄생한 하남 황산 대형 활어 도매상인들은 시설물 설치 완료 후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하기로 하였고, 지역사회 소상공인 및 시민들에게 수산물의 안정적 공급과 가격 안정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양희승 강북수산대표는 “이번에 영입된 활어 신규 중도매인들이 도매시장에 잘 적응하고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공사 사장은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수산물의 꽃인 활어의 매출향상을 통해 침체되어 있는 수산시장에 힘을 불어넣어 주는 기회로 만들자”며 “수산시장이 활성화되면 제철 활어에 대한 감사할인 이벤트 등 지역사회 환원 행사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하남 황산 대형 활어 도매상인이 신규 중도매인으로 자리매김하게 되면 지난해 9천억 원을 상회하던 구리도매시장의 거래금액이 올해는 1조 1천억 원을 바라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ri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Corporation attracts ‘Hanam Hwangsan Large Live Fish Wholesale Merchant’

Contributing to revitalizing the wholesale market by supplying large quantities of high-quality live fish

Ability to supply regular seasonal live fish at super special sale prices to Guri citizens and small and medium-sized merchants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In order to revitalize the fisheries sector in the wholesale market and supply quality live fish to citizens at low prices, we are attracting large live fish wholesalers from Hanam Hwangsan to the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Wholesale Market and accelerating preparations for business.

 

On the 19th, the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Corporation (CEO Kim Jin-su, hereinafter referred to as Corporation) announced in the corporation's situation room that it had signed a three-party business agreement with the corporation, Kangbuk Fisheries Co., Ltd. (CEO Yang Seung-hwi) and Hanam Hwangsan, a large live fish wholesaler, to revitalize marine products.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Kim Jin-soo, CEO of the Corporation, Yang Seung-hwi, CEO of Kangbuk Fisheries, and seven newly licensed fisheries wholesalers, and discussed the installation of live fish collection and storage facilities and the relocation period after the existing Hwangsan business site is closed.

 

The meaning of the three-party business agreement signed this time is to revitalize the fishery category of the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Market, which has been stagnant, as well as the Guri Wholesale Market, as well as the Garak-dong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Market and Noryangjin Fisheries Market, which have been mainly responsible for supplying marine products to major markets in the metropolitan area. By attracting wholesalers, we will secure leadership in the supply of marine products, and by providing fresher live fish to local small business owners and citizens at a very low price than other markets, we will secure the competitiveness of marine products in the Guri wholesale market and greatly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wholesale market and increasing sales. It is expected that this will be an opportunity to actively respond to changes in the distribution environment with sales capabilities that are one step ahead of other wholesale markets.

 

Accordingly, the Corporation will establish a foundation for the installation of storage facilities for bulk collection and dispersal of live fish, and Kangbuk Fisheries Co., Ltd. plans to build and operate facilities for the collection of listed transactions. Hanam, which has been reborn as an intermediate wholesaler, Large live fish wholesalers in Hwangsan decided to begin full-scale operations after completing the installation of facilities, and promised to work to ensure a stable supply and price stability of marine products to small business owners and citizens in the local community.

 

Yang Hee-seung, CEO of Gangbuk Fisheries, said, “We will provide as much support as possible, both physically and mentally, so that the new live fish wholesalers recruited this time can adapt well to the wholesale market and play their role.”

 

Kim Jin-su, CEO of the corporation, said, “Let us all work together and make this an opportunity to give strength to the stagnant fish market by increasing sales of live fish, the flower of seafood,” and added, “If the fish market is revitalized, thank you discount events for seasonal live fish will be held in local areas.” “We are also planning a social giving event,” he said.

 

Meanwhile, if Hanam Hwangsan's large live fish wholesaler establishes itself as a new wholesaler, it is expected that the transaction amount in the copper wholesale market, which exceeded 900 billion won last year, will reach 1.1 trillion won this yea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