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교통혁명 원년 선언

철도교통과 연계한‘시내버스 공공관리제’시행 본격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1:19]

남양주시, 교통혁명 원년 선언

철도교통과 연계한‘시내버스 공공관리제’시행 본격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27 [11:19]

▲ 남양주시청 전경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주광덕)가 교통혁명의 원년으로 명명한 2024년에 시민의 발이 될 시내버스 운영체계에도 획기적인 변화를 시도한다. 남양주시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유일의 9개 철도노선을 보유하게 되어 장래의 대중교통 서비스 향상을 위해 시 주관의 ‘시내버스 공공관리제’를 금년부터 본격화 한다는 방침이다.

 

‘시내버스 공공관리제’는 시내버스 운영의 공공성을 강화하여 교통서비스를 개선하고 시민의 교통편의를 증진하기 위한 버스 준공영제 사업이다.

 

남양주시는 시내를 운행중인 90대의 시내버스 노선에 총 369억원을 투입해 2027년까지 공공관리제로 100%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시계를 벗어나 운행하는 245대의 시내버스에 대해서도 2027년까지 1,014억원을 투입해서 공공관리제로 점진적 전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의 계획을 보면 금년에는 본예산에 확보된 39억원을 투입해 화도·수동지역의 오랜 문제점으로 지적되어왔던 마석지선과 33번 버스 노선 등 총 13개 노선을 9개 노선으로 통합하여 효율화하되, 운행하는 차량은 기존 16대에서 4대를 증차함은 물론 운행 횟수도 218회로 43회 늘려 주민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또한, 시내를 운행하는 버스를 순차적으로 2025년 10대, 2026년 20대, 2027년 40대를 추가 전환하여 2027까지는 공공관리제로의 전환을 완료한다며, 이에 소요되는 예산도 차질없이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전체 소요예산의 70%에 달하는 막대한 운영비용을 남양주시가 부담하게 되는 만큼 경기도에 추가적인 재원분담 등을 요청해 시의 재정부담을 줄여나가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주광덕 시장은 “각종 사업을 축소 또는 폐지해야 할 만큼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시민의 발인 대중교통 혁신을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리게 됐다”며, “이번 남양주시 주관 공공관리제를 통해 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남양주시는 금년 상반기부터 시행예정인 시내를 운행하는 ‘시내버스 공공관리제’의 제도적 근거 마련을 위해 시의회 협조를 통해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City declares first year of transportation revolution

Full-fledged implementation of the ‘city bus public management system’ linked to railway transportation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Namyangju City (Mayor Joo Gwang-deok) is attempting groundbreaking changes in the city bus operation system that will serve citizens in 2024, which it has named the first year of the transportation revolution. Namyangju City is the only local government in the country to have 9 railway lines, and plans to begin the city-sponsored ‘city bus public management system’ starting this year to improve public transportation services in the future.

 

The ‘City Bus Public Management System’ is a semi-public bus management system project to improve transportation services and enhance transportation convenience for citizens by strengthening the public nature of city bus operation.

 

Namyangju City plans to invest a total of 36.9 billion won in 90 city bus routes operating in the city and convert 100% to a public management system by 2027. In addition, it was announced that 101.4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by 2027 for 245 city buses that operate outside of the clock to gradually transition to a public management system.

 

According to the city's plan, this year, 3.9 billion won secured in the main budget will be invested to improve efficiency by consolidating a total of 13 routes, including the Maseok branch line and bus route 33, which have been pointed out as long-standing problems in the Hwado and Sudong areas, into 9 routes. The number of vehicles used will be increased by 4 from the existing 16, and the number of trips will be increased by 43 to 218 to resolve inconvenience to residents.

 

In addition, the city announced that it would sequentially convert 10 additional buses running in the city, 20 in 2026, and 40 in 2027 to complete the transition to a public management system by 2027, and that the budget required for this would be secured without disruption. However, as Namyangju City will be responsible for the enormous operating costs amounting to 70% of the total budget, the city also announced plans to request additional financial resources sharing from Gyeonggi Province to reduce the city's financial burden.

 

Mayor Joo Gwang-deok said, “Despite difficult financial conditions that necessitate the reduction or abolition of various projects, we have made a bold decision to innovate public transportation initiated by citizens.” He added, “Through this public management system hosted by Namyangju City, residents in transportation-disadvantaged areas can use public transportation.” “We expect convenience to be dramatically improved,” he said.

 

Meanwhile, Namyangju City plans to prepare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city council to establish an institutional basis for the ‘city bus public management system’ that will operate in the city, which is scheduled to be implemented from the first half of this yea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