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광덕 남양주시장, GTX-B 착공식 참석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시대 실현...주시장 남양주시민과 함께 참석
“GTX-B 시대 본격 개막…주요 도심 30분대 출퇴근 실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1:27]

주광덕 남양주시장, GTX-B 착공식 참석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시대 실현...주시장 남양주시민과 함께 참석
“GTX-B 시대 본격 개막…주요 도심 30분대 출퇴근 실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27 [11:27]

▲ 주광덕 남양주시장 GTX-B 착공식 주민들과 참석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GTX-B 착공으로 남양주시가 ‘광역급행철도 시대’ 도약의 첫발을 내디뎠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지난 7일 정부가 개최한 GTX-B 착공식에 시민 대표와 함께 참석해“74만 시민의 염원이 담긴 소중한 결실로 남양주시 광역급행철도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번 착공식 행사는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철도 GTX’라는 슬로건으로 ‘지자체·지역주민과 함께 노력해 B노선 개통을 앞당긴다’라는 주제로 구성됐다. 특히 ‘GTX-B의 출발’이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인천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남양주시,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등 노선이 포함되는 모든 지자체의 관계자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 중 시민이 참여하는 착공 세리머니 행사에 남양주 시민 대표가 참석해 ‘국민과 함께 하는 민생철도 GTX’라는 슬로건에 부합하는 모습을 보여 주변 지자체의 관심을 모았다.

 

주광덕 시장은 “이번 GTX-B 착공식을 통해 그동안 GTX 시대를 기다려온 시민들께 그 시작을 당당히 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남양주시 교통발전의 시작을 알리는 GTX-B 착공식인 만큼,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착공 세리머니에도 남양주 시민시장이 직접 참여하는 시민 축제의 장을 볼 수 있어 더욱 뜻깊은 행사였다”라고 전했다.

 

GTX-B 노선은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인천대입구역~마석역까지 연결하는 총사업비 6조 8,478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남양주시는 GTX-B 노선(총 14개 정거장/총연장 82.8㎞)을 경유하는 기초지자체 중 가장 많은 4개 역(20여㎞)을 정차하며, 경춘선과 함께 운영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attends GTX-B groundbreaking ceremony

Realization of metropolitan area rapid transit era... Attendance with Mayor Joo Namyangju citizens

“The GTX-B era begins in earnest… “Achieving a 30-minute commute to major city centers.”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With the start of GTX-B construction, Namyangju City has taken the first step into the ‘metropolitan express rail era’.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attended the GTX-B groundbreaking ceremony held by the government on the 7th along with citizen representatives and said, “As a precious result of the wishes of 740,000 citizens, the era of the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in Namyangju City has begun in earnest.”

 

This groundbreaking event was organized under the slogan ‘GTX, a public railway with the people’ and the theme of ‘Working with local governments and local residents to accelerate the opening of Line B.’ In particular, it was held in Incheon considering the symbolism of ‘the start of GTX-B’.

 

The event was attended by officials from all local governments including Namyangju City, Seoul Metropolitan City, Incheon Metropolitan City, and Gyeonggi Province.

Among these, representatives of Namyangju citizens attended the construction ceremony in which citizens participated, showing that it was in line with the slogan of ‘GTX, a people’s railway that works with the people’, attracting the attention of surrounding local governments.

 

Mayor Joo Gwang-deok said, “Through this GTX-B groundbreaking ceremony, I am happy to be able to proudly announce the beginning to the citizens who have been waiting for the GTX era.” He added, “As this is the GTX-B groundbreaking ceremony that announces the beginning of transportation development in Namyangju, the groundbreaking ceremony is the highlight of the event. “It was an even more meaningful event as we were able to see a civic festival in which Edo’s Namyangju Citizen Mayor directly participated,” he said.

 

The GTX-B line is a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6.8478 trillion that connects Incheon National University Station to Maseok Station with the goal of opening in 2030. Namyangju City stops at 4 stations (about 20km), the most among basic local governments via the GTX-B line (total 14 stations/total length 82.8km), and is scheduled to be operated together with the Gyeongchun Lin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