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구민 권익 보호와 권리 구제 앞장

- 법률문제 해결 돕는 ‘무료법률상담실’, ‘마을변호사’, ‘법률홈닥터’ 운영
- 비용 없이 법률문제 도움 얻을 수 있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3:10]

중랑구, 구민 권익 보호와 권리 구제 앞장

- 법률문제 해결 돕는 ‘무료법률상담실’, ‘마을변호사’, ‘법률홈닥터’ 운영
- 비용 없이 법률문제 도움 얻을 수 있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27 [13:10]

▲ 중랑구 무료법률상담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구민의 권익 보호와 권리 구제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구는 지난해 구민들이 생활 속에서 접하는 법률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해 ‘무료법률상담실’과 ‘마을변호사’를 운영하며 총 1,215건의 상담을 진행한 바 있다.

 

전문가가 직접 각종 법률문제에 대해 상담을 제공하는 ‘무료법률상담실’은 지난 2008년 4월 시작해 구민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매년 이어지고 있다.

 

구는 올해도 구민에게 질 높은 맞춤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지방변호사협회의 추천을 받은 13명의 변호사로 상담관을 구성하고 상담실을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매주 월요일과 마지막 주 목요일 오후 2~5시로 중랑구청 1층 전문가상담실에서 진행된다.

 

마을변호사는 지정된 정기상담일에 가까운 주민센터를 찾아 무료법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제도다. 방문이 어려운 경우에는 전화 상담도 가능하다. 2017년 7월부터 모든 주민센터로 확대돼 시행되고 있으며, 지난해에만 738건의 상담을 진행했다.

 

구는 구민들의 높은 법률상담 수요를 충족하고 대기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동별로 마을변호사 운영 일수를 월 1회에서 많게는 3회까지 늘리기도 했다.

 

이외에도 ‘법률홈닥터’ 사업도 운영되고 있다. 이는 법무부에서 채용한 변호사를 지방자치단체에 배치해 취약계층을 우선으로 법률상담과 도움 기관 연계 등 무료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2018년 5월부터 법률홈닥터 변호사 1명이 중랑구청 복지정책과에 근무하며 취약계층의 법률서비스 갈증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류경기 구청장은 “전문적인 지식 없이는 막막하고 어려울 법률문제 해결에 있어 구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구민분들께서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taking the lead in protecting and relieving the rights of residents

- Operation of ‘Free Legal Counseling Center’, ‘Village Lawyer’, and ‘Legal Home Doctor’ to help solve legal problems

- You can get help with legal issues at no cost.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Jungnang-gu (Chief Ryu Gyeong-gi) is taking the lead in protecting and relieving the rights of residents.

 

Last year, the district operated a ‘free legal consultation center’ and a ‘village lawyer’ to help residents resolve legal issues they encounter in their daily lives, and conducted a total of 1,215 consultations.

 

The ‘Free Legal Counseling Center’, where experts directly provide consultation on various legal issues, started in April 2008 and has been continued every year, receiving great response from residents.

 

This year, in order to provide high-quality customized counseling services to residents, the district will form counselors from 13 lawyers recommended by the Seoul Bar Association and operate a counseling room. Operating hours are every Monday and the last Thursday of the week from 2 to 5 p.m. in the expert counseling room on the first floor of Jungnang-gu Office.

 

This is a system where village lawyers can receive free legal services by visiting a nearby community center on designated regular consultation days. If a visit is difficult, phone consultation is also available. It has been expanded and implemented to all community centers since July 2017, and 738 consultations were conducted last year alone.

 

In order to meet the high demand for legal consultation from residents and shorten waiting times, the district increased the number of days that village lawyers operate in each district from once a month to as many as three times a month.

 

In addition, the ‘Legal Home Doctor’ project is also being operated. This is a system in which lawyers hired by the Ministry of Justice are assigned to local governments to provide free legal services, including legal consultation and linkage to help organizations, with priority given to vulnerable groups. Since May 2018, one Legal Home Doctor lawyer has been working in the Welfare Policy Department of Jungnang-gu Office, contributing to quenching the thirst for legal services among vulnerable groups.

 

District Mayor Ryu Gyeong-gi said, “We are making efforts to provide a variety of services to provide practical help to residents in resolving legal issues that are difficult and daunting without professional knowledge. We hope residents will actively utilize them.”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