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면목7구역 재개발 추진 탄력

- 민간재개발(신속통합기획) 1차 후보지 면목동 69-14 일대 정비구역 지정 3개월 만에 추진위 승인
- 하반기 내 조합설립인가 목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08:52]

중랑구, 면목7구역 재개발 추진 탄력

- 민간재개발(신속통합기획) 1차 후보지 면목동 69-14 일대 정비구역 지정 3개월 만에 추진위 승인
- 하반기 내 조합설립인가 목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4/18 [08:52]

▲ 면목7구역 위치도(사진제공=중랑구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이달 12일 면목본동 69-14 일대의 ‘면목7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의 조합설립추진위원회 구성을 승인했다.

 

면목7구역은 노후된 단독·다세대주택이 혼재돼 있고 보행환경이 열악한 노후 주택지로, 2021년 12월 서울시 민간재개발(신속통합기획) 1차 후보지로 선정된 바 있다. 올해 1월에는 1차 후보지 21개소 중 가장 먼저 정비구역으로 지정되며 빠른 추진 현황을 보이고 있다.

 

정비구역 지정 3개월 만에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승인돼 사업에 더욱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특히 3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추진위원회 구성 동의율(토지등소유자 과반수 동의)보다 훨씬 높은 기준인 조합설립 동의율(토지등소유자의 75% 동의)에 준하는 높은 동의율을 보여 주민들의 굳은 의지 또한 확인했다.

 

이에 따라 조합설립 또한 빠른 시일 내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추진위원회는 올해 하반기 조합설립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정비구역 지정 당시 개략적인 사업계획에는 제2종일반주거지역(7층이하), 제2종일반주거지역을제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종 상향하고, 용적률 299.87% 이하, 최고 35층, 총 1,447세대(임대주택379세대 포함)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아울러 지역 주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공원과 체육시설 등도 조성할 방침이다.

 

류경기 구청장은 “면목7구역 재개발사업이 주민분들의 높은 의지로 인해 신속하게 추진되고 있다”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돼 면목본동 지역개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Myeonmok District 7 redevelopment momentum

- The 1st candidate site for private redevelopment (rapid integrated planning), 69-14 Myeonmok-dong, was designated as a maintenance area and approved by the promotion committee three months later.

- Goal for union establishment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Jungnang-gu (District Mayor Ryu Gyeong-gi) approved the formation of an association establishment promotion committee for the ‘Myeonmok District 7 Housing Maintenance Redevelopment Project’ in the area of 69-14, Myeonmokbon-dong, on the 12th of this month.

 

Myeonmok District 7 is an old residential area with a mix of old single-family and multi-family houses and a poor pedestrian environment, and was selected as the first candidate site for Seoul's private redevelopment (rapid integrated planning) in December 2021. In January of this year, among the 21 primary candidate sites, it was designated as a maintenance area first, showing rapid progress.

 

The project is expected to accelerate further with the approval of the Association Establishment Promotion Committee three months after the designation of the maintenance area. In particular, despite the short period of time of 3 months, the strong will of the residents was confirmed by showing a high consent rate equivalent to the consent rate for establishing a cooperative (75% of land owners agreed), which is a much higher standard than the consent rate for forming a promotion committee (a majority of land owners agreed). .

 

Accordingly, it is expected that the establishment of a union will be possible in the near future, and the Promotion Committee is promoting the project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a union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t the time of designation of the redevelopment area, the rough business plan included class 2 general residential area (7 stories or less), class 2 general residential area upgraded to type 3 general residential area, floor area ratio of 299.87% or less, maximum 35 stories, 1,447 households in total (lease) (including 379 houses), etc. In addition, parks and sports facilities are planned to be built to improve the convenience of local residents.

 

District Mayor Ryu Gyeong-gi said, “The Myeonmok District 7 redevelopment project is being promoted quickly due to the high will of the residents.”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the project can be promoted without a hitch and revitalize the development of the Myeonmok Bon-dong area.”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