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평군, 치매 정책 사업 선도

치매안심센터 직영운영 체계 전환…공적 책임 강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1:56]

양평군, 치매 정책 사업 선도

치매안심센터 직영운영 체계 전환…공적 책임 강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11 [11:56]

▲ 양평군치매안심센터 전경(사진제공=양평군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군수 전진선)은 치매국가책임제 정책에 따라 치매 환자와 가족,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행복한 치매 안심 건강도시를 실현하고자 치매정책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양평군은 현재 노인 인구 증가와 함께 치매 환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가족 부담이 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경기도 내 치매안심센터 46개소 중 직영 운영은 44개소, 위탁 운영은 2개소(양평군, 성남시 중원구)이다.

 

군은 오는 7월 치매 전담팀을 신설하고 그간 민간 위탁 운영하던 치매안심센터를 내년부터 직영 전환하는 등 치매 정책 사업을 적극 추진해 공적 책임을 강화할 방침이다. 군은 치매 환자와 가족을 위해 소득 기준 제한 없이 치매검진비(진단감별비 검사), 치매치료관리비(약제비), 치매조호물품(기저귀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군은 치매를 조기에 발견하고 지속해서 치료·관리함으로써 증상 악화를 방지하고 가족의 부담을 경감하고자 타 시군보다 앞장서 치매 정책 사업을 선도하고 있다.

 

배명석 양평군 보건소장은 “앞으로 양평군치매안심센터 직영 운영체계 구축으로 치매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하고, 지속적인 치료와 돌봄, 가족의 경제적 부담과 정신적인 어려움 등 치매 가족의 부양 부담 경감을 위해 치매 걱정 없는 치매 건강 도시를 만들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pyeong-gun, leading dementia policy projects

Dementia relief center direct operation system conversion… Strengthening public responsibility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Yangpyeong-gun (Governor Jin Jeon-seon) announced on the 11th that it will actively promote dementia policy projects to realize a happy, dementia-safe, healthy city where dementia patients, their families, and the community can live together in accordance with the dementia national responsibility system policy.

 

In Yangpyeong-gun, the burden on families is increasing as the number of dementia patients continues to increase along with the increase in the elderly population. Currently, among the 46 dementia care centers in Gyeonggi-do, 44 ​​are directly operated and 2 are operated by consignment (Yangpyeong-gun, Jungwon-gu, Seongnam-si).

 

The military plans to strengthen public responsibility by actively promoting dementia policy projects, such as establishing a new dementia team in July and converting the dementia relief center, which had been operated by the private sector, into direct management starting next year. The military supports dementia screening costs (diagnosis screening costs), dementia treatment management costs (pharmaceutical costs), and dementia care products (diapers, etc.) for dementia patients and their families without income restrictions.

 

In particular, the county is leading dementia policy projects ahead of other cities and counties to prevent worsening symptoms and reduce the burden on families by detecting dementia early and continuously treating and managing dementia.

 

Bae Myeong-seok, head of the Yangpyeong-gun Public Health Center, said, “We will establish a direct operating system for the Yangpyeong-gun Dementia Relief Center in the future to enable early detection of dementia, continuous treatment and care, and to reduce the burden of supporting families with dementia, such as financial burden and mental difficulties on the family.” “We will move forward to create a healthy city without dementia,”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