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반도체 산업 유치 행보 본격화

주광덕 남양주시장, 한국팹리스산업협회와 상생 협력 방안 논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2:18]

남양주시, 반도체 산업 유치 행보 본격화

주광덕 남양주시장, 한국팹리스산업협회와 상생 협력 방안 논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11 [12:18]

▲ 주광덕 남양주시장(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주광덕 남양주시장 넥스팁칩 본사 방문 환담회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지난 10일 성남시 판교에 소재한 넥스트칩 본사를 방문해 한국팹리스산업협회(회장 김경수)와 남양주시 팹리스 산업 유치·육성 및 상생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환담회를 가졌다.

 

시는 민선 8기 공약사항으로 120만㎡를 확보한 왕숙도시첨단산업단지에 반도체 설계를 전문으로 하는 팹리스 산업을 유치해 경기 남부권에 집중된 K-반도체 벨트를 북부권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이는 남양주시의 미래 먹거리 및 신성장 동력 등을 확보하고, 나아가 열악한 기반시설에 소외 받고 있는 경기북부권의 상생과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이날 환담회에서는 주광덕 남양주시장을 비롯한 김경수 회장, 시와 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발전을 위한 협회의 비전과 미래 첨단 산업 유치가 절실한 남양주시의 의지를 서로 확인했다.

 

특히, 주광덕 시장은 ‘상상 더 이상 남양주’ 1호 영업사원으로서 왕숙1·2, 다산·별내 지구 등의 우수한 정주 여건과 GTX-B, 경춘선, 9호선 등 편리한 교통망 등 장점을 설명하며 ‘팹리스 산업 남양주 유치’를 위한 강한 의지를 전달했다.

 

또한, 시는 인공지능(AI) 시대에 관련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고 팹리스 기업의 위상이 주목되는 가운데, 미래 우리나라의 시스템반도체 발전과 경쟁력 있는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양 기관 간 팹리스 산업 상생 발전을 위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

 

▲ 주광덕(가운데) 남양주시장 넥스트칩 본사 방문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주 시장은 “오늘 환담회는 미래의 중요한 신성장 사업으로 평가받는 팹리스 산업의 발전을 위해 시와 협회 간 좋은 관계를 맺고 서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의미 깊은 자리였다.”라고 말했다.

 

김경수 회장은 “시스템 반도체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팹리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반도체 분야까지 확대된 반도체 생태계의 완성이 필요하다.”라며 “오늘 환담회를 계기로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의 저변 확대를 위해 남양주시와 협력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팹리스산업협회는 우리나라 시스템반도체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22년 8월 17일 설립됐다. 지난 3월 협회의 제2대 회장으로 취임한 김경수 회장은 엔비디아 같은 한국형 ‘스타 팹리스’탄생을 위해 협회의 위상 제고와 정부·학계 등 관계 기관과의 지원·협력에 힘쓰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City begins efforts to attract semiconductor industry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discusses ways to achieve win-win cooperation with the Korea Fabless Industry Association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visited the Next Chip headquarters in Pangyo, Seongnam-si on the 10th and had a meeting with the Korea Fabless Industry Association (Chairman Kim Kyung-soo) to explore ways to attract and foster the fabless industry and coexist in Namyangju.

 

The city plans to expand the K-semiconductor belt concentrated in the southern Gyeonggi region to the northern region by attracting a fabless industry specializing in semiconductor design to the Wangsuk City High-Tech Industrial Complex, which secured 1.2 million m2 as a pledge in the 8th popular election.

 

This is to secure future food sources and new growth engines for Namyangju City, and further promote coexistence and balanced development in the northern Gyeonggi region, which is neglected by poor infrastructure.

 

At the meeting on this day,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Chairman Kim Kyung-soo, city and association officials, etc. attended and confirmed the association's vision for the development of the system semiconductor industry and Namyangju City's will to attract future high-tech industries.

 

In particular, Mayor Joo Gwang-deok, as the first salesperson in 'Namyangju', explained the advantages of excellent settlement conditions such as Wangsuk 1 and 2, Dasan and Byeolnae districts, and convenient transportation networks such as GTX-B, Gyeongchun Line, and Line 9, and said, 'Fabless industry. He expressed his strong will to attract Namyangju.

 

In addition, as the demand for related semiconductors is rapidly increasing in the era of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the status of fabless companies is attracting attention, the city is promoting communication between the two organizations for the win-win development of the fabless industry with the goal of developing Korea's system semiconductors in the future and creating a competitive ecosystem. I decided to continue.

 

Mayor Joo said, “Today’s meeting was a meaningful opportunity to build a good relationship between the city and the association and achieve mutual growth for the development of the fabless industry, which is evaluated as an important new growth business in the future.”

 

Chairman Kim Kyung-soo said, “As the importance of system semiconductors is growing, it is necessary to complete a semiconductor ecosystem that expands not only to fabless but also to various semiconductor fields.” He added, “With today’s meeting as an opportunity, we will cooperate with Namyangju City to expand the base of Korea’s semiconductor industry.” “I will go,” he said.

 

Meanwhile, the Korea Fabless Industry Association was established on August 17, 2022 to strengthen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Korea's system semiconductor industry and create a healthy ecosystem. Chairman Kim Kyung-soo, who took office as the second president of the association last March, is working to raise the status of the association and provide support and coopera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government and academia to create a Korean-style ‘star fabless’ like NVIDI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