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오후석 행정2부지사, 대북전달 살포우려 연천군 현장 순찰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15일 연천군 백학면 대북전단 살포 우려 현장 순찰
- 도민 안전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모든 조치 취할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5 [20:52]

경기도 오후석 행정2부지사, 대북전달 살포우려 연천군 현장 순찰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15일 연천군 백학면 대북전단 살포 우려 현장 순찰
- 도민 안전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모든 조치 취할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15 [20:52]

▲ 경기도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연천군 대북전단 살포우려 지역 방문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15일 오전 연천군 백학면 두일리 일대 대북전단 살포 우려 지점을 방문해 현장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해당 지점은 대북 전단 살포 예상지역으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서 현장순찰 중인 곳이다. 현장에는 우종민 연천부군수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오 부지사는 “계속되는 갈등 국면으로 가장 힘든 분들은 접경지역 도민들”이라며 “접경지역 도민들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경기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최근 북한의 오물 풍선 살포, 정부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등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진 데 따른 도민 안전 조치 가운데 하나로 고양과 파주, 김포, 포천, 연천 지역 등 5개 시군 대북전단 살포 예정지를 대상으로 11일부터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이 순찰 활동에 들어갔다.

 

앞서 경기도에서는 지난 11일 오후 긴급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고 “도민, 국민 보호를 위한 공조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특별사법경찰단 순찰을 강화하고, 사태악화 시 관련 법령에 따른 위험 구역설정, 전단살포 행위 단속 등 도민 안전을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e Vice Governor Oh Oh-seok patrols Yeoncheon-gun site over concerns about spraying delivered to North Korea

Gyeonggi-do Vice Governor Oh Oh-seok patrols the site on the 15th over concerns about the distribution of anti-North Korea leaflets in Baekhak-myeon, Yeoncheon-gun.

 - All measures will be taken at the Gyeonggi-do level to ensure the safety of residents.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Oh Hu-seok, Gyeonggi Province's 2nd Vice-Governor of Administrative Affairs, visited the area concerned about the distribution of anti-North Korea leaflets in the Duil-ri area of ​​Baekhak-myeon, Yeoncheon-gun on the morning of the 15th and inspected the on-site response posture. This point is an area where anti-North Korea leaflets are expected to be distributed and is being patrolled by the Gyeonggi Province Special Judicial Police Team. Yeoncheon County Governor Woo Jong-min was also present at the scene.

 

At this meeting, Deputy Governor Oh said, “The people suffering the most from the ongoing conflict are the residents of the border area,” and added, “We will take all possible measures at the Gyeonggi Province level, prioritizing ensuring the safety of the residents of the border area.”

 

As one of the safety measures taken by Gyeonggi Province in response to the increased level of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including North Korea's recent spraying of waste balloons and the government's resumption of loudspeaker broadcasts against North Korea, Gyeonggi Province targeted 11 locations scheduled to distribute anti-North Korea leaflets in five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Goyang, Paju, Gimpo, Pocheon, and Yeoncheon. The Gyeonggi Provincial Special Judicial Police Team began patrol activities on the 1st.

 

Previously, Gyeonggi-do held an emergency response meeting of related agencies on the afternoon of the 11th and strengthened patrols by special judicial police teams, saying, “Cooperation to protect residents and citizens is urgently needed,” and if the situation worsens, designate risk zones according to related laws and crack down on leaflet distribution. It has been announced that measures will be taken to ensure the safety of residen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