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의회 최은주 의원,“가족돌봄의 무게를 함께 나누다”

「서울특별시 중랑구 가족돌봄 청소년·청년 지원 조례」 대표발의 본회의 통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2:54]

중랑구의회 최은주 의원,“가족돌봄의 무게를 함께 나누다”

「서울특별시 중랑구 가족돌봄 청소년·청년 지원 조례」 대표발의 본회의 통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21 [12:54]

▲ 중랑구의회 최은주 의원(사진제공=중랑구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울특별시 중랑구의회(의장 조성연) 복지건설위원회 최은주 의원(면목본동, 면목2동, 면목5동, 상봉2동)이 대표 발의한 「서울특별시 중랑구 가족돌봄 청소년·청년 지원 조례안」이 21일(금) 열린 제269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를 통과했다.

 

최 의원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중랑구 가족돌봄 청소년·청년 지원 조례안」은 부모를 포함한 가족 구성원이 고령·장애·질병·정신 이상 또는 약물·알코올 남용 등으로 노동력을 상실해 사실상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청소년·청년에 대한 사회적·경제적 지원에 관한 내용을 규정하고 있다.

 

최 의원은 “이들이 겪고 있는 돌봄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가 않다. 그저 ‘기특함’의 시선이 아닌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집단으로 돌봄의 무게를 모두가 함께 나눠야 한다”며 조례 제정 취지를 설명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가족돌봄 청소년에 대한 인식 및 정책 대응에 대한 국가별 수준을 1-7단계로 구분하면서 우리나라를 최하위 7단계 ‘무반응 국가’로 분류했다. 이는 복지사각지대에 몰린 가족돌봄 청소년, 청년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의 필요성을 나타내는 결과라 할 수 있다.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최 의원은 앞서 제268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아픈 가족을 돌보는 청소년· 청년이 처한 현실 문제에 대하여” 돌봄의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며 생활하지만 사회적 인식과 지원이 부족하여 소외받는 '가족돌봄 청소년·청년'에 대한 중랑구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하기도 했다.

 

최 의원은 이번 조례 발의를 통해 “가족돌봄 청소년과 청년이 미래를 준비해야 하는 시기에 마땅히 투자해야 할 학업과 진로 기회를 놓치게 되면 빈곤의 악순환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이들에 대한 체계적 지원과 사회적 돌봄의 체계가 구축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는 가족돌봄 청소년과 청년에 대한 체계적 지원을 위한 구체적인 사항을 포함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가족돌봄 청소년·청년의 지원을 위한 책무 ▲지원계획 수립과 실태조사 실시 ▲지원사업의 추진 및 재정 지원 ▲민·관 상시협력체계 구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Choi Eun-ju of Jungnang-gu Council, “Share the weight of family care.”

Representative proposal of “Seoul Metropolitan City Jungnang-gu Family Care Adolescents and Young Adults Support Ordinance” passed at the plenary session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Seoul Jungnang-gu Council (Chairman Jo Seong-yeon) Welfare Construction Committee member Choi Eun-ju (Myeonmokbon-dong, Myeonmok 2-dong, Myeonmok 5-dong, Sangbong 2-dong) proposed “Seoul Jungnang-gu Family Care for Adolescents and Young Adults” The “Support Ordinance” was passed at the 3rd plenary session of the 269th regular meeting held on Friday the 21st.

 

The "Seoul Metropolitan City Jungnang-gu Family Care Adolescent and Young Adult Support Ordinance" proposed by Rep. Choi is for family members, including parents, who are effectively responsible for the family's livelihood due to loss of labor due to old age, disability, illness, mental abnormality, or drug or alcohol abuse. It stipulates contents regarding social and economic support for youth and young adults.

 

Rep. Choi said, “The weight of care they are experiencing is not light at all. He explained the purpose of enacting the ordinance, saying, “Everyone must share the burden of care as a group that needs social attention, not just a ‘special’ view.”

 

The National Assembly Research Service classified the level of awareness and policy response for youth in family care by country into levels 1 to 7, and classified Korea as an ‘unresponsive country’ at level 7, the lowest. This result can be said to indicate the need for social interest and active support for youth and young adults in family care who are in the blind spot of welfare.

 

Rep. Choi, who proposed the ordinance, said in a 5-minute free speech at the 268th extraordinary session, “Regarding the real-life problems faced by teenagers and young adults taking care of sick family members.” Although they struggle on the front lines of care, they suffer from a lack of social awareness and support. He also called for active support from Jungnang-gu for neglected ‘family care teenagers and young adults.’

 

In proposing this ordinance, Rep. Choi said, “If teenagers and young adults in family care miss out on academic and career opportunities that they should invest in at a time when they should be preparing for the future,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a vicious cycle of poverty will occur. “We expect that a foundation will be laid on which a systematic support and social care system for these people can be established,” he said.

 

This ordinance contains specific provisions for systematic support for youth and young adults in family care. The main contents are ▲Responsibilities to support youth and young adults in family care ▲Establishment of support plan and implementation of fact-finding survey ▲Promotion of support projects and financial support ▲Establishment of a regular public-private cooperation syste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