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선교 의원, 전통시장 화재공제 확대 지적

"전통시장 화재공제 지원 강화해 화재대비책 보강돼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6 [09:04]

김선교 의원, 전통시장 화재공제 확대 지적

"전통시장 화재공제 지원 강화해 화재대비책 보강돼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26 [09:04]

▲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여주시양평군)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전통시장 화재공제 지원이 보다 확대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경기 여주·양평)은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전통시장 화재발생현황’에 의하면 최근 5년간(2019~2023년) 총 290건의 전통시장 화재가 발생했고, 부상자는 27명이며, 재산피해는 828억2천7백만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최근 화재피해가 발생한 주요 전통시장의 피해액 상위 순으로는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2019년 9월, 716.1억원), ▲강원도 원주 중앙시장(2019년 1월, 41.6억원), ▲서울 동대문구 전통시장(2020년 9월, 24.3억원), ▲인천 동구 현대시장(2023년 3월, 12.3억원),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농수산물 시장(2021년 12월, 8.6억원)으로 확인됐다.

 

반면, 소상공인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의 전통시장 화제공제 가입률은 31.8%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화재공제 가입률이 높은 지자체는 강원 54.8%로, 충북 42.3%, 경기 37.0%, 전북 35.5%, 울산 35.4% 순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화재공제 가입률이 가장 저조한 지자체는 세종 20.9%으로 가입률의 지역펼 편차가 최대 33.9%까지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 화재공제는 상인들의 납부로 공제기금을 마련하고 사업운영비를 정부에서 지원해 일반 보험보다 저렴하게 화재에 대비할 수 있는 공제상품으로, 지자체마다 전통시장 상인들의 생업안전망 구축을 위하여 공제료를 지원하면서 화재공제 가입을 독려하고 있다. 그러나 세종시의 경우 지자체 보조를 통한 지원이 전무한 실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김선교 의원은 화재공제 공제료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화재공제 가입률을 제고하기 위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선교 의원은 “전통시장의 경우 대형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은 만큼 상시점검을 통해 안전관리도 강화되어야 하고, 화재사고 발생시 신속한 복구 지원 및 피해보상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생계 위험을 대비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정부 및 지자체의 화제공제료 지원이 보다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년도 말, 국가권익위원회는 전통시장 화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전통시장 내 상당수 점포가 보험료 부담으로 화재보험에 가입하지 못하는 상황이고, 지자체별 지원에 따라 가입율의 지역별 편차게 발생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화재공제료 지원 및 근거를 마련하도록 제도개선을 권고한 바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Seon-kyo pointed out the expansion of fire deductions in traditional markets.

“Fire preparedness measures must be strengthened by strengthening support for fire insurance in traditional markets.”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It was pointed out that fire insurance support for traditional markets should be expanded further.

 

People Power Party lawmaker Kim Seon-kyo of the National Assembly (Yeoju, Yangpyeong, Gyeonggi Province) said that according to the 'Status of Fire Occurrences in Traditional Markets' submitted by the National Fire Agency, a total of 290 fires have occurred in traditional markets over the past five years (2019-2023), and 27 people have been injured. , it was revealed that property damage amounted to 82.827 billion won.

 

The major traditional markets that suffered recent fire damage in order of highest damage are: ▲ Jeil Pyeonghwa Market in Jung-gu, Seoul (September 2019, KRW 71.61 billion), ▲ Jungang Market in Wonju, Gangwon-do (January 2019, KRW 4.16 billion), and ▲ Traditional Market in Dongdaemun-gu, Seoul. (September 2020, KRW 2.43 billion), ▲Hyundai Market in Dong-gu, Incheon (March 2023, KRW 1.23 billion), and ▲Cheongnyangni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Market in Dongdaemun-gu, Seoul (December 2021, KRW 860 million).

 

On the other hand, the nationwide traditional market topic mutual aid subscription rate submitted by the Small Business Corporation was found to be only 31.8%.

 

Local governments with a high fire insurance subscription rate were Gangwon at 54.8%, followed by Chungbuk at 42.3%, Gyeonggi at 37.0%, Jeonbuk at 35.5%, and Ulsan at 35.4%. On the other hand, the local government with the lowest fire insurance subscription rate was Sejong at 20.9%, showing that the regional variation in subscription rate widened up to 33.9%.

 

Traditional market fire insurance is a mutual aid product that allows you to prepare for fires at a lower cost than general insurance by raising a mutual aid fund through payments from merchants and supporting business operation costs from the government. Each local government supports insurance premiums to establish a livelihood safety net for traditional market merchants, thereby supporting business operation costs from the government. We encourage you to sign up for the mutual aid program. However, in the case of Sejong City, it was confirmed that there is no support through local government assistance.

 

Accordingly, Rep. Kim Seon-kyo announced that he would propose a bill to amend the ‘Special Act for Traditional Markets and Shopping Malls’ to establish a legal basis for supporting fire insurance premiums and to increase the fire insurance subscription rate.

 

Accordingly, Representative Kim Seon-kyo said, “As the possibility of large-scale fires occurring in traditional markets is high, safety management must be strengthened through regular inspections, and in the event of a fire accident, we must be able to prepare for the risk of livelihood of small business owners through rapid recovery support and damage compensation.” He emphasized,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support for topical exemption fees should be expanded further.”

 

At the end of 2022,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 pointed out that while fires in traditional markets continue to occur, many stores in traditional markets are unable to sign up for fire insurance due to the burden of insurance premiums, and regional differences in subscription rates occur depending on support by local governments. Meanwhile, it has been recommended to improve the system to provide support and a basis for fire deduction fe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