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성원 의원, e-스포츠 지역 연고제 도입 추진!

- e-스포츠 지역 연고 기반 활성화,선수 인권 보호,국내·국제 e-스포츠대회 육성 지원 내용 담은 ‘이스포츠(전자스포츠)법 개정안’ 대표발의!
- 김성원 의원, ‘e-스포츠 프로·아마추어 시장 활성화 위해 지역 연고 반드시 필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9 [22:19]

김성원 의원, e-스포츠 지역 연고제 도입 추진!

- e-스포츠 지역 연고 기반 활성화,선수 인권 보호,국내·국제 e-스포츠대회 육성 지원 내용 담은 ‘이스포츠(전자스포츠)법 개정안’ 대표발의!
- 김성원 의원, ‘e-스포츠 프로·아마추어 시장 활성화 위해 지역 연고 반드시 필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29 [22:19]

▲ 김성원 의원(국민의힘,경기 동두천.양주.연천)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국민의힘 김성원 국회의원(3선, 경기 동두천·양주·연천을)은 지난 27일(목), e-스포츠(이하 이스포츠)의 지역 연고제 도입, 선수 인권 보호, 국내·국제 이스포츠대회 육성 지원 내용을 담은 「이스포츠(전자스포츠)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2023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이스포츠가 정식종목으로 채택, 우리나라는 출전한 모든 종목에서 메달을 따며 이스포츠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또, 최근 개최된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쉽과 MSI 대회에서 국내 팀이 우승하며 이스포츠 종주국의 위상을 세계에 널리 알렸다.

 

이러한 관심에도 국내 이스포츠가 설 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이스포츠는 대부분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방송되고 있고, 오프라인 스타디움에서 경기가 진행된다 하더라도 좌석 수가 적어 티켓 수익을 기대하기 힘들다. 종목사의 투자, 선수 활용 마케팅 등에서 수익을 얻을 수 밖에 없는데, 이스포츠 특성상 구단 중심이 아닌 선수 중심의 팬층이 두텁게 형성되어 있어 비인기 구단의 경우 심각한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실정이다.

 

또, 국내 이스포츠 경기장 총 13곳 중 9곳은 수도권에 위치해 있어, 지역 쏠림현상이 심각하다. 더 큰 문제는 실제 사용 중인 경기장은 1곳(서울 종로구 롤파크)에 불과해, 나머지 경기장은 유명무실한 상태다.

 

이스포츠 팬들의 가장 큰 불만은 경기장 규모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롤파크 경기장은 수용 인원이 최대 450명으로, 직관(직접관람) 진입 장벽이 높아 암표상이 성행하고 있다.

 

때문에 지역연고제 도입이 필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난해 발표한 이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이스포츠 관계자 67.2%는 지역연고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역시 이스포츠 발전을 위해 지역 연고제의 구심점이 될 수 있는 지역 상설경기장 등 인프라 구축 내용을 담은 게임산업진흥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지역 연고제가 도입될 경우 수도권에 집중된 이스포츠 산업이 지방으로 확대되고, 선수 중심의 팬덤을 게임단 중심 팬덤으로 전환함으로써 게임단의 자체 경쟁력 강화 및 관련 일자리 창출 등 여러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

 

김성원 의원은 이스포츠가 가진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제22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e스포츠, 지속가능성을 논하다’라는 포럼을 주최하는 등 이스포츠 진흥을 위한 발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은 이스포츠 선도국이자 최대 강국이지만, 그 영광의 이면에는 이스포츠 구단의 양극화, LCK 디도스 공격 등 당면과제가 많다”라며 “지역 연고제 도입을 통해 지속가능한 이스포츠 생태계를 구축하고, 지역 쏠림 현상과 종목 쏠림 현상을 해결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선사하는 이스포츠 시장 구축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전은 시청 지표는 약 409만 명을 기록했고, 대한민국 이상혁 선수가 전설의 전당에 세계 최초로 선정됐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Seong-won pushes for the introduction of a regional e-sports affiliation system!

- A representative proposal for the ‘E-Sports (Electronic Sports) Act Amendment’, which includes revitalizing the local connection base for e-sports, protecting players’ human rights, and supporting the development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e-sports competitions!

- Rep. Kim Seong-won, ‘Regional connections are essential to revitalize the e-sports professional and amateur market’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Kim Seong-won,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National Assembly (3rd term, Dongducheon, Yangju, Yeoncheon, Gyeonggi Province), introduced the regional affiliation system for e-sports (hereinafter referred to as e-sports) on the 27th (Thursday), protected human rights of players, and promoted A representative proposal was made for the “Partial Amendment to the Act on the Promotion of E-Sports (Electronic Sports),” which includes support for the development of international e-Sports competitions.

 

Esports was adopted as an official event at the 2023 Hangzhou Asian Games, and Korea won medals in all the sports it participated in, and the public's interest in e-sports continues to grow. In addition, the domestic team won the recently held League of Legends World Championship and MSI competition, making Korea's status as an e-sports country widely known to the world.

 

Despite this interest, the space for domestic e-sports is shrinking. Most esports are broadcast through online platforms, and even if games are played in offline stadiums, it is difficult to expect ticket profits due to the small number of seats. There is no choice but to make a profit from investment by sports companies and marketing using players, but due to the nature of e-sports, the fan base is formed to be player-centered rather than team-centered, so unpopular teams are suffering from serious deficits.

 

In addition, 9 out of 13 domestic e-sports stadiums are loc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resulting in a serious regional concentration phenomenon. The bigger problem is that only one stadium is actually in use (LoL Park in Jongno-gu, Seoul), and the remaining stadiums are in a state of disrepair.

 

The biggest complaint among esports fans is the size of the stadium. The LoL Park stadium currently in use has a maximum capacity of 450 people, and ticket scalpers are prevalent due to the high barrier to entry for direct viewing.

 

For this reason, there are growing voices calling for the introduction of a regional connection system. According to an e-sports survey report released by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last year, 67.2% of e-sports officials responded that the introduction of a regional affiliation system is necessar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lso announced a comprehensive game industry promotion plan that includes the construction of infrastructure, such as a local permanent stadium, that can become a focal point of the regional connection system for the development of e-sports.

 

If the regional affiliation system is introduced, the esports industry, which is concentr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is expected to expand to regional areas, and various positive effects are expected, such as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gaming teams and creating related jobs by converting player-centered fandom to gaming team-centered fandom.

 

Rep. Kim Seong-won is continuing to take rapid steps to promote e-sports by hosting a forum called ‘E-sports, Discussing Sustainability’ at the same time as the opening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to solve the structural problems of e-sports.

 

Rep. Kim said, “Korea is a leading country in esports and the largest powerhouse, but behind its glory, there are many challenges such as polarization of esports teams and LCK DDoS attacks,” adding, “We will build a sustainable esports ecosystem by introducing a regional affiliation system. “We will be able to solve the regional concentration phenomenon and the stock concentration phenomenon,” he emphasized.

 

He continued, “We will work harder to build an e-sports market that brings emotion and joy to our people.”

 

Meanwhile, the 2024 League of Legends Champions Korea (LCK) spring finals recorded approximately 4.09 million viewers, and South Korea's Lee Sang-hyeok was selected for the Hall of Legends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박홍근 의원, 현장민원실 개최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