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선교 의원,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법안 발의

보훈대상자 생활조정수당 “보훈 대상 생활조정수당 지급시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해, 보훈 사각지대 해소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9 [22:53]

김선교 의원,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법안 발의

보훈대상자 생활조정수당 “보훈 대상 생활조정수당 지급시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해, 보훈 사각지대 해소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29 [22:53]

▲ 김선교 의원(국민의힘,여주양평)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선교 국회의원(국민의힘·경기 여주시양평군)은 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등 보훈대상자의 생활조정수당 지급시 ‘부양의무자 기준’을 고려하지 않도록 하는 국가유공자법 개정안 등 3개 법안을 지난 27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저소득 국가보훈대상자에게 지원하는 생활조정수당은 가구소득이 중위소득 50% 이하인 생계곤란자로서 부양능력이 있는 부양의무자가 없는 국가유공자, 보훈보상대상자, 독립유공자 본인 또는 선순위 유족이 대상이며, 가구원 수 및 소득수준에 따라 월 24.2만원에서 37만원이 차등 지급되고 있다.

 

현재 생활조정수당 대상자 선정 시 ‘부양의무자 기준’은 1촌 이내 직계 혈족과 그 배우자(부모, 자녀, 사위, 며느리)까지 포함한 가족들의 소득 및 재산도 고려하도록 되어 있어, 생활이 어려운 보훈대상자가 부양의무자로부터 실제로 부양받지 못하는 경우에도 수당을 지급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김선교 의원은 보훈분야 부양의무자 기준을 전면 폐지하는 법안으로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보훈보상대상자 지원에 관한 법률」등 각각의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생활조정수당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는 보훈대상자의 소득 보장 수준 강화하기 위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이기도 하다.

 

이에 김선교 의원은 “보훈분야에 있어서도 생활조정수당 지급시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함으로써 경제적으로 어려운 유공자분들이 불합리한 이유로 수당을 지급받지 못하는 상황을 개선하고,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유공자분들에 대한 영예로운 예우와 지원을 보장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빈곤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하여 2021년 10월부터 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했고, 2018년에는 주거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했으며, 2015년에는 기초생활보장 교육급여를 폐지한 바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Seon-kyo proposes a bill to ‘abolish the standard for dependents’

Living Adjustment Allowance for Veterans: “When paying living adjustment allowances to veterans, the criteria for dependents must be abolished and blind spots in the blind spot for veterans must be eliminated.”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Seon-kyo (People Power Party, Yeoju-si, Gyeonggi-do, Yangpyeong-gun) proposed an amendment to the National Meritorious Persons Act that would not consider the 'standard of support obligors' when paying living adjustment allowances to veterans such as national meritorious persons and independence fighters, etc. It was announced that three bills were proposed on the 27th.

 

Under the current law, the living adjustment allowance provided to low-income national veterans is eligible for those who have difficulty making a living with a household income of less than 50% of the median income and who do not have a supporter with the ability to support the country, veterans, veterans' compensation, independence fighters themselves, or their senior surviving family members. Depending on the number of household members and income level, 242,000 won to 370,000 won is paid differentially per month.

 

Currently, when selecting recipients of living adjustment allowances, the 'standard for support obligations' is to consider the income and assets of family members, including direct blood relatives within the first degree of kinship and their spouses (parents, children, sons-in-law, and daughters-in-law), so veterans who have difficulty making a living are eligible for support. There was a problem that a blind spot occurred in which allowances were not paid even when the obligor did not actually receive support.

 

Accordingly, Rep. Kim Seon-kyo proposed a bill to completely abolish the standards for those obligated to support veterans in the field of veterans, partially revising the 「Act on the Treatment and Support of Persons of Merit to the Nation, etc.」, 「Act on the Treatment of Persons of Independence Merit」, and 「Act on Support for Persons Eligible for Veterans Compensation」. Representative proposed a bill.

 

Abolishing the criteria for living adjustment allowances for those obligated to support is also a national task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to strengthen the level of income security for veterans.

 

Accordingly, Rep. Kim Seon-kyo said, “Even in the field of veterans, by abolishing the standard for dependents when paying living adjustment allowances, we will improve the situation in which economically difficult meritorious persons are not paid allowances for unreasonable reasons, and provide honorable treatment and honor to those who have devoted themselves to the country. “We want to guarantee support,” he emphasized.

 

Meanwhile, in order to eliminate blind spots in povert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bolished the standard for support obligations for living benefits under the Basic Livelihood Security System from October 2021, abolished the standard for support obligations for housing benefits in 2018, and abolished the standard for support obligations for housing benefits in 2015. Education benefits have been abolish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