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홍근 의원, 현장민원실 개최

매월2회 시.구의원과 4곳에서 가져
초선 때부터 민원상담과 정책제안의 장 지속, 직접 주민의 목소리 경청하는 자리로 정착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9 [23:58]

박홍근 의원, 현장민원실 개최

매월2회 시.구의원과 4곳에서 가져
초선 때부터 민원상담과 정책제안의 장 지속, 직접 주민의 목소리 경청하는 자리로 정착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29 [23:58]

▲ 박홍근 의원 현장 민원실 상담 모습(사진제공=박홍근페이스북)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박홍근 의원 현장 민원실 상담 모습(사진제공=박홍근페이스북)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박홍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구을)이 주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경청하고 그 해결을 위해 시·구의원들과 함께 거리로 나섰다.

 

박 의원은 지난 22일(토) 오후,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주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우림시장 북문 앞'과 '먹골역 7번출구 앞'에서 두 차례에 걸쳐 현장 민원상담을 진행하였다. 이에 앞선 8일(토)에도 '중랑구청사거리'와 '중화역사거리'에서도 현장민원실을 운영한 바 있다.

 

그 자리에서 ▲모아타운 등 주택정비사업 검토 ▲신설청사 내 체육시설 설치 ▲공공 공사장 안전 확보 ▲아이 돌봄서비스 강화 ▲구립운동장 운영 개선 ▲학교 시설 확충 등 다양한 지역 현안이 다뤄졌다. 더불어 다양한 국가 정책에 대한 제안도 많이 접수됐다.

 

박 의원과 시·구 의원들은 접수된 민원의 성격에 맞게 각자 역할을 분담해서 약속대로 관계 기관이나 부서를 통해 해결해나가고, 해당 민원인들에게 그 과정과 결과를 지속적으로 피드백해드리는 방식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러한 ‘현장 민원상담’ 활동은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그동안 80회 넘게 꾸준하게 진행되어 왔다. 주민들은 대체로 “결과를 떠나 유권자와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소통하려는 모습에 진정성이 느껴진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한 민원인은 "역대 우리 지역의 국회의원 중 이렇게 주민과 공개적으로 만나 복잡한 문제를 듣고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은 처음이다"며 "주민들과 가까이 만나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자주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소회를 밝혔다.

 

이에 박 의원은 "선출직공직자는 주권자의 대리인이고 심부름꾼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현장 중심의 정치로 국민의 삶을 지키고 민생을 회복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박홍근 국회의원과 시·구의원의 현장 민원상담'은 매월 첫째주, 셋째주 토요일 오후 3시부터 4시 30분, 4시 30분부터 6시까지 각 2곳의 장소를 변경해가며 운영되고 있다. 박홍근 의원 지역사무실에 미리 접수하면 해당 민원이나 정책제안 내용에 대한 사전 검토가 가능해서 보다 빠르고 알찬 답신을 접하게 된다.

 

박홍근 의원은 "주민들께서 주신 민원과 정책제안이 대부분 쉬운 내용이 없지만 단지 듣는 것만으로 끝내지 않겠다"며, "해결을 위한 노력 방안을 구체적으로 약속드리고, 그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꾸준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Park Hong-geun opens an on-site complaint room

Taken twice a month at city and district council members and 4 locations

Since the first election, it has continued to be a venue for consultation on civil complaints and policy proposals, and has established itself as a venue for directly listening to the voices of residents.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Hong-geun (Democratic Party of Korea, Jungnang-gu) took to the streets with city and district council members to listen to the vivid voices of residents and find a solution.

 

On the afternoon of the 22nd (Saturday), Rep. Park held two on-site civil complaint consultations 'in front of the north gate of Woorim Market' and 'in front of Exit 7 of Meokgol Station' to keep his promise to residents despite the rainy and inclement weather. . Prior to this, he also operated an on-site civil service office at ‘Jungnang-gu Office Building Street’ and ‘Junghwa Station Intersection’ on the 8th (Saturday).

 

At the event, various local issues were discussed, including ▲ review of housing improvement projects such as Moatown ▲ installation of sports facilities in the new building ▲ ensuring safety at public construction sites ▲ strengthening child care services ▲ improving operation of municipal playgrounds ▲ expanding school facilities. In addition, many proposals for various national policies were received.

 

Representative Park and city/district council members allocate roles according to the nature of the complaints received, resolve them through related agencies or departments as promised, and manage the complaints by continuously providing feedback on the process and results to the complainants. .

 

These ‘on-site civil complaint consultation’ activities have been consistently conducted over 80 times as part of an effort to strengthen communication with local residents and reflect vivid voices from the field in policies. Residents generally give a positive evaluation, saying, “Regardless of the results, I feel sincerity in the continuous communication with voters on the spot.”

 

One civil petitioner said, "This is the first time among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in our region that we have ever met with residents so openly, listened to complex issues, and worked to solve them," and added, "I hope that opportunities to meet and communicate closely with residents will become more frequent." revealed.

 

Representative Park responded by saying, “We must not forget that elected officials are agents and messengers of the sovereign,” and “I will do my best to protect the lives of the people and restore their livelihood through field-oriented politics.”

 

‘On-site civil complaint counseling between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Hong-geun and city/district council members’ is operated at two different locations each from 3:00 to 4:30 p.m. and 4:30 to 6:00 p.m. on the first and third Saturdays of each month. If you submit your complaint in advance to Rep. Park Hong-geun's local office, you will receive a faster and more detailed response because the content of the complaint or policy proposal can be reviewed in advance.

 

Rep. Park Hong-geun said, "Most of the complaints and policy suggestions from residents do not have easy content, but we will not stop by just listening." He added, "We will make a specific promise of a plan to work toward a solution, and we will do our best to implement it and communicate consistently." reveal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