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 고독사 예방 AI 안부 확인 서비스 운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7/02 [12:54]

구리시, 고독사 예방 AI 안부 확인 서비스 운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7/02 [12:54]

▲ 구리시청 전경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백경현)는 고독사 예방을 위해 7월부터 지역 내 중·노년층 사회적 고립가구 180여 가구를 대상으로 ‘AI 안부 전화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AI 안부 확인 서비스(네이버 클로바 케어콜)는 네이버가 개발한 클로바 케어콜 시스템의 인공지능(AI)이 주 1회 자동으로 돌봄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건강 상태, 식사 등의 주제로 안부를 확인하고 정서적 안정을 지원하는 서비스로, 관내 고독사를 예방 관리하는 것을 목적으로 동 행정복지센터와 복지관에서 서비스 대상자를 추천받아 진행된다.

 

AI 안부 대화를 나눈 통화 결과는 시와 동 행정복지센터에 자동으로 전송되며, 구리시에서는 위기 징후를 발견할 경우, 즉각 확인하고 연계·지원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보건복지 서비스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고독사 없는 구리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독사 예방 사업을 추진하면서 시민 안전을 살피고 신속히 대응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구리시는 고독사 예방을 위해 고독사 위험군 발굴관리 및 생활환경개선, 사회적 관계망 형성 프로그램 등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ri City operates AI safety confirmation service to prevent lonely deaths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Guri City (Mayor Baek Kyung-hyeon) announced that it will operate an ‘AI greeting phone service’ for about 180 middle-aged and elderly socially isolated households in the region from July to prevent lonely deaths.

 

AI safety confirmation service (Naver Clova Care Call) is an artificial intelligence (AI) system developed by Naver that automatically calls the person receiving care once a week to check their well-being on topics such as health status and diet, and provide emotional support. As a service to support stability, service recipients are recommended from the local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d welfare center for the purpose of preventing and managing lonely deaths in the area.

 

The results of the AI ​​conversation are automatically sent to the city and district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and Guri City plans to strengthen its on-site health and welfare service function so that it can immediately check, connect, and provide support when signs of crisis are discovered.

 

Guri Mayor Baek Gyeong-hyeon said, “Through this service, we will work harder to make Guri City a city free from lonely deaths, and we will continue to promote various lonely death prevention projects while monitoring citizen safety and responding quickly.”

 

Meanwhile, Guri City plans to more effectively promote programs to identify and manage groups at risk for lonely deaths, improve living environments, and form social networks to prevent lonely death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법안 발의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