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동참

-수도권 동북부 최초 업무협약
- 주광덕 시장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기후동행카드 동참 업무협약으로 시민의 대중교통 편의증진에 이바지 기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7/07 [16:14]

남양주시, 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동참

-수도권 동북부 최초 업무협약
- 주광덕 시장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기후동행카드 동참 업무협약으로 시민의 대중교통 편의증진에 이바지 기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7/07 [16:14]

▲ 주광덕 남양주시장(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주광덕 남양주시장 오세훈 서울지장과 기후동행카드 업무협약식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주광덕)는 오늘 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협약식에 앞서 지난 1일 시청역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서울시청 직원을 추모하는 공간을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주광덕 남양주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그리고 각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상호협약을 체결했으며, 두 도시 간 대중교통 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논의를 했다.

 

현재 남양주를 경유하는 서울시 버스(3개 노선, 58대 운영)를 타는 남양주시민 1,000여 명은 기후동행카드의 혜택을 보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지하철 4호선 3개 역사(별내별가람, 오남, 진접)와 8월 개통하는8호선 2개 역사(별내역, 다산역)에서 기후동행카드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이를 위해 남양주시는 예산확보와 시스템 정비, 각종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포함되지 않은 경의중앙선 6개 역사(도농~운길산)와 경춘선 7개 역사(별내~마석) 등코레일 구간에 대해서는 향후 상호협의를 통해 기후동행카드 서비스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기후동행카드는 서울로 출근하는 남양주시민들의 교통카드 사용 선택지를 늘리는 사업이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시민들은대중교통 이용 패턴에 따라 기존 K패스(The경기패스) 또는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남양주시는 왕숙신도시 포함 약 1,650만㎡ 규모의 신도시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등인구 100만 메가시티로 발돋움하고 있으며, 이미 조성된 다산신도시·별내지구 등많은 시민이 서울시와의 공동생활권을 밀접히 공유하고 있어 이번 협약체결로 인하여 서울과 동일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선택 시행할 수 있게 됐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City participates in Climate Companion Card with Seoul City

-The first business agreement in the northeastern metropolitan area

- Mayor Gwangdeok Joo “We expect to contribute to improving the convenience of public transportation for citizens through a business agreement to participate in the Climate Companion Card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and realize carbon neutrality.”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Namyangju City (Mayor Joo Gwang-deok) signed a ‘Climate Companion Card Participation Business Agreement’ with Seoul City today. In addition, prior to the signing ceremony, we visited a memorial space for a Seoul City Hall employee who passed away in a traffic accident at City Hall Station on the 1st and took the time to pray for his soul.

 

At the agreement ceremony held at Seoul City Hall on this day, a mutual agreement was signed with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Seoul Mayor Oh Se-hoon, and officials from each organization in attendance, and discussions were held to strengthen the public transportation cooperation system between the two cities.

 

Currently, about 1,000 Namyangju citizens who ride Seoul City buses (3 routes, 58 in operation) that pass through Namyangju are benefiting from the Climate Companion Card.

 

With this agreement, it is expected that the Climate Companion Card service will be available at three stations on Subway Line 4 (Byeolnae Byeolgaram, Onam, and Jinjeop) and at two stations on Line 8 (Byeolnae Station and Dasan Station) opening in August. For this, the Namyangju City budget We are securing, maintaining systems, and implementing various procedures.

 

We plan to expand the scope of the Climate Companion Card service through mutual consultation in the future for the 6 stations on the Gyeongui-Jungang Line (Dongong ~ Ungilsan) and 7 stations on the Gyeongchun Line (Byeolnae ~ Maseok), which are not included in this agreement.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said, “The Climate Companion Card is a project to increase the options for Namyangju citizens who commute to work in Seoul to use transportation cards.” He added, “With this agreement, citizens can use the existing K Pass (The Gyeonggi Pass) or the Climate Companion Card depending on their public transportation usage patterns.” “You can use it,” he said.

 

Namyangju City is growing into a mega city with a population of 1 million, with a new town development project of approximately 16.5 million m2 including Wangsuk New Town being promoted, and many citizens, including those in the already established Dasan New Town and Byeolnae District, closely share common living rights with Seoul City. This agreement makes it possible to select and implement the same public transportation services as Seoul.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박홍근 의원, 현장민원실 개최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