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22개 시군 호우예비특보 발표

8일 오전 7시부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가동
수원, 성남 등 22개 시군 호우예비특보 발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7/07 [19:19]

경기도, 22개 시군 호우예비특보 발표

8일 오전 7시부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가동
수원, 성남 등 22개 시군 호우예비특보 발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7/07 [19:19]

▲ 경기도청 전경(사진제공=경기도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8일 오전 22개 시군에 호우예비 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경기도가 7일 오후 초기 대응에 들어갔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은 8일 새벽부터 오후 사이 강한 비와 강풍이 동반될 것으로 예보했다.

 

이에 따라 도는 8일 아침 7시부로 비상 1단계를 발령할 예정이다. 비상 1단계는재난 관련 부서 공무원 등 20명과 주요 부서별 자체상황실 12명 총 32명이 근무하며, 각 시군의 호우 상황과 피해 발생 시 현황을 파악한다.

 

한편 도는, 7일 오후 김성중 경기도 행정1부지사 특별 지시 사항으로 ▲연이은 장맛비로 인하여 지반이 약해진 산사태 취약지역, 도로 비탈면, 산지 토사유출, 축대·옹벽 붕괴 대비 예찰·점검 실시 ▲산사태 영향권 재해취약계층 안부전화 ▲공동주택 관리자에게 지하 주차장 차수판, 수방자재 사전 준비하도록 상황전파 ▲하천변 산책로, 세월교 등 사전통제 및 통제시설 사전 점검 ▲출근길 불편함이 없도록 빗물받이, 우수관로 등 배수시설 정비 등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호우 대비 관계부서와 31개 시군에 통보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급류가 발생할 수 있는 하천 내 산책로나 산사태, 급경사지 등 위험한 지역에 접근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반지하 거주자는 침수 시 즉시 대피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announces heavy rain warning for 22 cities and counties

 As of 7 a.m. on the 8th, the first stage of emergency operation of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was activated.

Announcement of heavy rain warning for 22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Suwon and Seongnam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While a heavy rain warning was announced for 22 cities and counties on the morning of the 8th, Gyeonggi Province began initial response on the afternoon of the 7th.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predicted that due to the influence of a stagnant front moving north, the metropolitan area will be accompanied by heavy rain and strong winds from dawn to afternoon on the 8th.

 

Accordingly, the province plans to issue emergency level 1 as of 7 a.m. on the 8th. In the first stage of emergency, a total of 32 people work, including 20 civil servants from disaster-related departments and 12 from each major department's own situation room, and they monitor the heavy rain situation in each city and county and the current status when damage occurs.

 

Meanwhile, on the afternoon of the 7th, under the special instructions of Gyeonggi-do Vice Governor Kim Seong-jung, the province ▲conducted surveillance and inspection in preparation for landslide-prone areas, road slopes, mountain soil runoff, and embankment and retaining wall collapse where the ground was weakened by successive monsoon rains ▲Consultation of disaster-vulnerable groups in landslide-affected areas Telephone ▲ Communicate the situation to apartment managers to prepare underground parking lot shields and flood protection materials in advance ▲ Pre-inspection of control and control facilities such as riverside trails and Sewol Bridge ▲ Safety management such as maintenance of drainage facilities such as rainwater drains and rainwater pipes to avoid inconvenience on the way to work We notified the relevant departments and 31 cities and counties to thoroughly prepare for heavy rain.

 

An official from Gyeonggi Province said, “You must be careful not to approach dangerous areas such as river trails, landslides, or steep slopes where torrential currents may occur due to heavy rain. “We ask that semi-basement residents evacuate immediately in case of floodin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박홍근 의원, 현장민원실 개최
1/7